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희연 사전 선거운동 논란···직무정지 전 정책 발표

출마 따른 직무정지 나흘 앞두고 ‘4개년 계획’ 발표…공정성 논란 
6·13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동으로 ‘서울 미래교육 4개년(2018~21)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조 교육감, 박원순 서울시장 모두 재출마하기로 한 가운데 조 교육감의 예비후보자 등록 마감(4월 20일)이 나흘밖에 남지 않아 지금 ‘4개년 계획’을 내놓은 것이 '사전 선거운동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현직 교육감과 광역자치단체장이 지방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 공정성을 위해 직무가 정지된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는 공동으로 16일 서울시 신청사 브리핑룸에서 ‘미래교육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미래교육 4개년 계획’에 따르면 서울교육청과 서울시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서울 초·중·고교 교실을 디지털 교과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실시간 화상 수업 등 정보통신(IT) 기반 자원을 갖춘 ‘미래형 교실’로 바꾼다고 한다. 매년 10곳씩 40개 학교를 미래형 교실로 바꾸게 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올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왔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올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왔다. [연합뉴스]

 
계획에는 4년간 1692억원을 들여 668개 학교에서 15년 이상이 된 낡은 화장실 시설을 개보수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학교 건물 내진율을 지난해 기준 31.1%에서 54.1%로 올리는 방안도 담겼다. 이외에 초·중·고·특수학교에 설치된 폐쇄회로(CC) TV 가운데 인물 식별이 어려운 저화소 카메라 1만1132대 전량을 2021년까지 200만 화소 이상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이번 4개년 계획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14년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가 학교 현장 교육 지원에 대해 협력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가 교육 지원 분야에서 협력한다'는 내용의 조례가 생겼고, 이에 따라 지난 2014년에 이어 4년이 지난 이번에 ‘미래교육 4개년 계획’을 내놓게 됐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번 4개년 계획이 조희연 교육감의 서울시교육감 선거 출마를 위한 후보자 등록까지 길어봐야 나흘도 안 남은 시점에 나온 것이다. 조 교육감은 6·13 지방선거 서울시교육감 출마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 이 때문에 이번 4개년 계획 발표에 대해 “4개년 계획 발표를 빙자한 공약 발표이자 사전 선거운동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회견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출마회견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국내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총의 김재철 대변인은 “이번에 발표한 4개년 계획은 사실상 두 사람 모두의 재임을 전제로 내놓은 것”이라며 “선거를 두 달 앞둔 시기에 이런 계획 발표는 순수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차라리 당선된 이후에 이러한 계획을 발표했다면 순수성과 진정성을 높게 평가받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교육청과 서울시는 이번 발표에서 그간의 실적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자평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예산 1062억원을 들여 800개 학교에서 노후한 화장실을 개선해 서양식 변기를 80% 이상 설치했고, 85개 학교에 105억원을 들여 노후 냉난방기기를 교체했다는 것이다. 
 
또 "562개 국·공립 초등학교에 학교 보안관을 4년간 4716명 배치해 학교·학부모의 만족도를 높였다"고도 평가했다. 최근 방배초 사건으로 학생들의 안전에 대해 걱정이 높은 상황에서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가 "학교가 안전해졌다"고 생색을 낸 셈이다.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최미숙 상임대표는 “학부모들은 ‘우리 아이가 학교에서 더 안전해졌다고 느끼지 못한다. 학생 안전 같은 기본적인 권리가 여전히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재선을 앞둔 교육감의 이 같은 생색내기는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제명 서울시교육청 공보팀장은 “이번에 발표한 '미래교육 4개년 계획'은 4년 전부터 서울시와 함께 추진해온 사업이고 1차 계획이 완료된 시점에 2차를 보다 확대추진한다는 사실을 학생·학부모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지속적인 업무 추진을 위한 동력 마련을 위해 발표한 것일뿐, 선거 공약을 미리 내놓은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