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우 원내대표가 밝힌 ' 댓글조작사건' 진실 세 가지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의 배후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의 배후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생과 무관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문제나 소위 댓글 사건을 두고 물 만난 고기마냥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다"면서 야당을 비난했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지방선거에서 재미를 좀 보겠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할 일을 안 하고 정치공세를 하는 것은 문제"라면서 "극심한 청년 실업과 한시가 급한 고용위기 지역 상황을 고려했을 때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하루라도 빨리 추경 처리가 돼야 한다"며 야당에게  조속한 국회 정상화를 요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우 원내대표는 이날 "이번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은 세 가지"라며 먼저 "애초 우리 당이 의뢰한 수사로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민주당이 배후일 수가 없다"면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로 피해자가 배후일 수 있느냐"고 민주당 배후설에 대해 부인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이 관련기사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이 관련기사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은 뻔한데 의혹 제기를 퍼붓는 일부 야당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면서 "지나친 악의적 명예훼손이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이번 사건은 과거 댓글조작과 차원이 다른 개인 일탈 행위"라면서 "드루킹 사건에 대해 자금출처와 범법의 구체적 사실에 대해 사법당국은 철저한 진상규명은 물론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세력의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세력의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한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원 댓글 사건'에 대해 "마치 물 만난 듯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야당을 공격했다.
추미애 당대표가 회의 도중 보고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당대표가 회의 도중 보고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 대표는 이어 “수사 진행 중이지만 김경수 의원 실명이 유출된 경위와 이를 왜곡 과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가 16일 최고위원회에 앞서 세월호 참사 4주기 묵념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가 16일 최고위원회에 앞서 세월호 참사 4주기 묵념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등 2명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또 이날 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자체 진상 조사를 위한 진상조사단 구성안도 의결했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