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지지율 뚫은 트럼프 "믿기 어렵다" 트윗 환호

 
트럼프 지지율이 오바마 때보다 높다고? 
 
취임 1년 3개월이 지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기가 8년 전 같은 시기 버락 오바마보다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라스무센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국정운영을 지지하는 비율은 50%로, 2010년 4월13일 오바마 지지율(49%)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는 오바마 시절에 비해 인기가 크게 떨어진다는 선입견과는 크게 차이가 나는 결과다. 
 
트럼프는 당장 환호했다. 트럼프는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라스무센 조사에서 50%를 찍었다. 같은 시점에서 오바마 당시 대통령보다 훨씬 높다(실제는 1%포인트 차). 모든 위조된 이야기와 가짜뉴스에도 불구하고 (이런 수치가 나온 것이) 믿기 어렵다. 고맙다 미국. 우리는 대단한 일을 해내고 있다"란 글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8~11일 공동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지지는 40%로 나타났다. 라스무센 조사보다는 크게 낮지만 지난 1월(36%)에 비해선 중폭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월 취임 첫 100일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이라고 WP는 전했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를 기록했다.
 
특히 트럼프는 농촌 지역에서 59%, 백인 유권자로부터 53%의 지지를 받았다. 농촌지역의 백인으로부터는 65%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조사때는 50%에 불과했지만 석달 사이 15%포인트나 상승한 것이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당시 지지기반은 여전히 튼튼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유색인종의 79%, 30세 미만 젊은 유권자의 67%, 여성 유권자의 64%는 트럼프에 여전히 반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 포항 한 철강회사 제품창고에 열연코일이 쌓여 있다. 미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한국, 멕시코, 캐나다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국가에 철강 관세를 25% 부과하기로 했다.

경북 포항 한 철강회사 제품창고에 열연코일이 쌓여 있다. 미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한국, 멕시코, 캐나다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국가에 철강 관세를 25% 부과하기로 했다.

 
트럼프의 지지율 상승세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밀어부치고 있는 미국우선주의에 입각한 보호무역 조치와 더불어 낮은 실업률, 높은 주가 수준 등 경제적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트럼프의 경제정책 운영에 찬성하느냐"는 질문에 등록 유권자 기준으로 볼 때 찬성(49%)이 반대(46%)를 앞서는 것에서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응답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이 아닌) 한 인간으로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1%로, "좋아한다"(32%)의 거의 두 배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일반적으로 해석할 경우 "트럼프 개인은 좋아하지 않지만, 경제 정책 하는 것 보면 괜찮은 것 같다"는 반응이 비교적 많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색채를 더욱 심화하게 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우리로선 그다지 좋은 결과로는 볼 수 없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조진형 기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