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댓글로 흥한 자, 댓글로 망하는 법”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왼쪽)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에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맹 비난했다. [중앙포토,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왼쪽)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에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맹 비난했다. [중앙포토,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유 공동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후보가 문자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저는 정말 황당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이 문제의 본질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당시 후보와의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사카 총영사와 같은 공직을 요구했다는 것으로 봐서 분명 모종의 거래관계가 있었다고 추정된다"며 "이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댓글사건에 대해 했던 것과 똑같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아울러 유 공동대표는 특검 국정조사의 필요성까지 제기했다.  
 
그는 "문 대통령 핵심 측근들이 연루된 만큼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서 결과를 발표해야 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입만 열면 촛불민심·촛불혁명을 외치는데 이 정권이 지난 대선에서 어떤 댓글 공작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했는지 끝까지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