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댓글조작 '드루킹' 등 당원 2명 제명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8·닉네임 드루킹) 씨 등 2명에 대한 제명을 16일 오전 의결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김씨와 우모씨 등 댓글조작 연루가 확인된 당원 2명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지난달 김씨 등 민주당원 3명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됐다. 구속된 3명 중 아직 한 명의 당원은 제명이 되지 않았다. 이 당원에 대한 제명 처리는 실명 확인이 된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
 
민주당은 또 이날 회의에서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자체 진상 조사를 위한 진상조사단 구성안도 의결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회의에서 "우리 당은 최고위원회를 통해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구성할 것을 의결했다"며 "실추된 민주당원의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