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김경수 의원 관련 의혹 쏙 빼고 검찰 송치

경찰이 지난달 30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김모(48)씨를 검찰에 구속송치할 때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된 내용은 전혀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찰이 수사를 축소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검찰의 한 고위관계자도 15일 “사전에 김 의원 관련 내용은 보고받지 못했으며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했다.
 
15일 야권과 법조계 일각에선 “경찰이 김씨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여권 실세이자 친문인 김 의원 관련 내용은 일부러 뺀 것 아니냐”는 지적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씨 등의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김 의원 관련 내용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추가 수사가 필요했던 것이지 고의로 누락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특히 경찰은 이번 수사의 절차가 불가피하게 뒤바뀌었다고 설명했다. 통상 사이버 사건 수사는 장기간 증거 분석을 하고 난 후 관련자를 조사하는데, 이번의 경우 증거인멸을 우려해 긴급체포-구속부터 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김씨 등은 지난달 22일 댓글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파주 출판사 사무실 압수수색 당시 휴대용이동저장장치(USB) 등을 변기에 버리는 식의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안 잠금이 걸린 압수물 분석 등의 추가 수사 결과 김 의원 관련 내용이 나왔다”며 “분석도 안 된 상태에서 검찰에 넘길 수는 없었지만 이 과정에서 검찰과 소통을 해 왔고, 진행상황을 공유해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를 포함, 지휘 라인은 물론 대검 고위 간부들도 “경찰로부터 김 의원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바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형사3부장은 현재 휴가 중이다.
 
관련기사
향후 경찰 수사는 김씨와 김 의원이 나눈 텔레그램 대화가 실제 범죄를 모의한 것인지, 통상적인 내용인지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일단 김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때 자발적으로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를 돕겠다고 한 김씨가 문 대통령이 당선된 후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고, 나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들여다봐야 할 것들이 많아서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