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는 게 좋아, 꼴찌가 살길"…이상한 나라의 스포츠

지난 7일 클리블랜드전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는 필라델피아 선수들. 오른쪽이 벤 시몬스, 왼쪽이 마르코 벨리넬리.[AP=연합뉴스]

지난 7일 클리블랜드전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는 필라델피아 선수들. 오른쪽이 벤 시몬스, 왼쪽이 마르코 벨리넬리.[AP=연합뉴스]

 
미국 프로농구(NBA)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2017~18시즌 마지막 16경기에 모두 승리했다. 필라델피아는 최근 5시즌 동안 한 번도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한 약팀이다. 1년 전인 2016~17시즌엔 동부 콘퍼런스 15개 팀 가운데 14위였다. 마지막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게 2011~12시즌. 이후 줄곧 14~15위를 오갔다. 2015~16시즌에는 10승 72패라는 치욕을 경험했다.
 
꿍꿍이가 있었다. 필라델피아는 5년간 하위권을 전전한 ‘덕분’에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권을 얻어 손꼽히는 유망주를 긁어모았다. 유망주들은 신인 때부터 경기 출전 경험을 쌓았고, 잠재력이 한꺼번에 폭발하면서 극적인 순위 상승을 이끌었다.
 
필라델피아는 유망주를 모으기 위해 일부러 하위권을 전전했다는 의심을 받았다. 미국 프로스포츠에서는 이를 탱킹(tanking)이라 부른다. 탱킹은 ‘완전히 망하다’라는 뜻으로, 스포츠에서는 ‘시즌 포기’를 가리킨다.
 
고의로 나쁜 성적 내는 탱킹 사례

고의로 나쁜 성적 내는 탱킹 사례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일부러 지는 건 승부 조작 쪽에 가깝다. 탱킹은 좋게 말해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쯤 된다. 꼴찌에 가까이 가 신인 드래프트 상위 지명권을 얻기 때문이다.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낮은 팀이 시즌 전, 또는 시즌 초중반 이런 작업에 들어간다. 당장의 성적을 포기하는 탱킹은 ‘극단적 리빌딩’으로 볼 수 있다.
 
문제는 여러 팀끼리 탱킹 경쟁을 할 경우에 발생한다. 특히 거물급 신인이 등장하는 해에는 탱킹 경쟁이 치열해진다. 올해 NBA에는 디안드레 에이튼, 루카 돈치치, 마이클 포터 주니어, 마빈 베글리 3세 등 유망주가 넘쳐난다. 그 결과 6~7개 팀이 탱킹 레이스를 벌였다.
 
과열된 탱킹 경쟁의 최대 피해자는 무기력하고 의미 없는 경기를 지켜봐야 하는 팬이다. NBA 사무국은 탱킹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드래프트 개정안을 마련한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 2월 마크 큐반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가 한 팟캐스트에 나와 “남은 경기에서 패하는 것이 우리에게 최선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NBA 사무국은 큐반 구단주에게 6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창단 5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 애스트로스. [AP=연합뉴스]

창단 5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 애스트로스. [AP=연합뉴스]

 
탱킹은 NBA만의 문제가 아니다. 드래프트 방식으로 신인 선수를 선발하는 거의 모든 프로스포츠에서 팀 재건의 한 방법으로탱킹이 시도된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 애스트로스도 탱킹 의혹을 받았다. 휴스턴은 2011~14년 4년간 416패(연평균 104패)를 당했다. 특히 2011~13년은 모두 105패를 넘었다. 휴스턴은 이 기간 드래프트를 통해 조지 스프링어(2011년), 카를로스 코레아(2012년), 랜스 매컬러스(2013년), 알렉스 브레그먼(2015년) 등 유망주를 잡았다. 이어 지난해 창단 55년 만에 새 역사를 썼다. 2015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2016년 시카고 컵스도 비슷한 방식으로 하위권에서 일약 정상으로 올라섰다.
 
한국은 상황이 다르다. 대기업이 홍보 수단으로 프로스포츠 구단을 운영한다. 상황이 그렇다 보니 한국 구단 입장에선 우승만큼이나 꼴찌를 면하는 것도 중요하다.
 
2013.08.16.  2013 KB국민카드 프로-아마농구최강전 KCC-경희대 16강전 경기가 16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경희대 김종규가 골밑슛하고있다.

2013.08.16. 2013 KB국민카드 프로-아마농구최강전 KCC-경희대 16강전 경기가 16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경희대 김종규가 골밑슛하고있다.

 
그렇다고 한국에 탱킹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는 2009년 양희종·김태술 등 주축 선수를 한꺼번에 군에 보냈다. 그 사이 신인 드래프트에서 오세근-이정현-박찬희를 잇달아 영입했다. 인삼공사는 2011~12시즌 정규시즌 2위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원주 동부(현 DB)를 물리치고 우승했다.
 
NBA 커미셔너 애덤 실버. [AP=연합뉴스]

NBA 커미셔너 애덤 실버. [AP=연합뉴스]

 
이기고 싶어 하지 않는 팀을 응원하고픈 팬은 거의 없다. 탱킹이 늘면 리그 전체 흥행은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와 관련해 실버 NBA 커미셔너의 발언은 곱씹을 만하다.
 
“코트 위 경쟁심은 우리 리그(NBA)가 유지되는 주춧돌과 같다. 우리가 팬과 한 약속이며, 우리가 매우 우수한 스포츠리그로 존재하는 근본적인 이유다. (리그는) 팬에게 돈을 받고 판매하는 상품이기도 하다. 우리 주위를 둘러싼 모든 것이 바뀌어도, 그것만큼은 변해선 안 된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기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