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우두! 어우두!…신바람 난 곰돌이 야구

두산 선수들이 넥센에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두산은 선발 세스 후렝코프가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박치국·이현승·함덕주가 뒷문을 잠갔다. 두산은 14일 넥센에 패해 8연승을 마무리했지만 다음 날 곧바로 반등하는 힘을 보여줬다. [뉴스1]

두산 선수들이 넥센에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두산은 선발 세스 후렝코프가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박치국·이현승·함덕주가 뒷문을 잠갔다. 두산은 14일 넥센에 패해 8연승을 마무리했지만 다음 날 곧바로 반등하는 힘을 보여줬다. [뉴스1]

프로야구팬들은 올해도 두산을 보며 이렇게 말하고 있다.
 
“KBO리그의 가장 쓸데없는 걱정은?”
 
“두산 베어스 걱정.”
 
“올해도 ‘어우두(어차피 우승은 두산)’ 아닌가?”
 
두산은 14승4패로 단독 1위를 질주 중이다. 지난 3일 잠실 LG전부터 13일 고척 넥센전까지 8연승, 단숨에 1위로 치고 올라섰다. 14일 넥센에 1점 차(6-7 패)로 졌지만, 15일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넥센을 3-2로 꺾고 승수 쌓기를 재개했다. 두산은 2015, 16년 우승, 지난해 준우승 등 매년 꾸준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시즌 개막 전, 두산의 전력은 지난해 대비 ‘마이너스’ 평가를 받았다. 외국인 선수 3명을 모두 교체했다.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KT) 대신 롯데에서 뛰던 조쉬 린드블럼(31)을 데려왔다.
 
두산 린드블럼. 양광삼 기자

두산 린드블럼. 양광삼 기자

새 얼굴인 우완 세스 후랭코프(30)와 타자 지미 파레디스(30)는 검증이 필요했다. 외야수 민병헌이 자유계약선수(FA)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고, 미국에서 돌아온 외야수 김현수는 서울 라이벌 LG로 갔다. 김태형 두산 감독조차 “전력 보강이 안 됐으니 (전체적으로는) 마이너스”라고 말했을 정도다.
 
역시나 두산 걱정은 ‘기우’였다. 우승 후보들이 줄줄이 미끄러지는 상황이라 두산의 고공행진은 더욱 돋보인다. 지난 시즌 통합 우승한 KIA는 최근 4연패로 6위(8승9패)까지 떨어졌다. 2014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NC는 최근 9연패로 8위(8승11패)까지 곤두박질쳤다. 지난 시즌 3위 롯데는 지난달 28일부터 19일째 최하위(5승12패)에 머물고 있다.
 
두산은 올해 ‘신(新) 판타스틱4’를 구축했다. 두산은 2016년 니퍼트(22승)·마이클 보우덴(18승)·장원준(15승)·유희관(15승) 등 15승 이상 선발투수 네 명을 배출했다. 이들이 ‘원조 판타스틱4’다. 지난 시즌 보우덴의 부진(3승5패)으로 해체됐던 ‘판타스틱4’가 올해는 한층 업그레이드돼 돌아왔다.
 
두산의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

두산의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

두산 선발투수 중 3명이 다승 1위(3승)이다. 먼저 외국인 원투펀치 린드블럼과 후랭코프가 6승을 합작했다. 외국인 투수 2명이 다승 1위에 올라있는 건 두산뿐이다. KBO리그 4년 차 린드블럼 3승1패, 평균자책점 2.84다. 후랭코프는 15일 넥센전에서 6이닝 1피안타·5사사구·6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3승을 신고했다. 평균자책점은 1.17까지 끌어내려 이 부문 2위다.
 
관련기사
또 한 명의 3승 투수는 마무리에서 선발로 변신한 이용찬(29)이다. 2012년 10월을 끝으로 선발 등판 기록이 없었던 이용찬은, 스프링캠프에서 선발투수로 변신하기 위해 남들보다 더 많은 땀을 흘렸다. 낙차 큰 포크볼을 앞세워 3경기에 나와 모두 승리했다. 이용찬은 옆구리 부상으로 지난 13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지만, 심한 부상이 아닌 것으로 나와 휴식 후 선발 복귀 예정이다.
 
다만 ‘원조 판타스틱4’였던 유희관과 장원준이 좀 부진하다. 유희관은 3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 중이다. 유희관은 “아직 시즌 초반이다.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장원준은 4경기에 나와 1승1패, 평균자책점 10.61로 더 좋지 않다. 김태형 감독은 “장원준 볼은 힘이 없다. 선발 로테이션을 지켜가다 보면 원래 잘했던 상태로 돌아갈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유희관과 장원준까지 살아난다면, ‘판타스틱4’를 넘어 ‘판타스틱5’도 가능하다.
 
불펜도 씩씩하게 잘 던지고 있다. 지난해 9승으로 ‘깜짝’ 활약했던 함덕주(23)가 불펜에서 박치국(20), 곽빈(19), 김강률(30) 등과 호투하고 있다. 마무리 김강률은 5세이브지만, 지난 12일 어깨 근육 피로 누적으로 1군에서 빠졌다. 그런 상황에서 함덕주가 15일 넥센전에서 3-2로 앞선 9회 말에 나와 1이닝 2탈삼진 무실점 호투했다. 시즌 3세이브째다.
 
프로야구 순위(16일)

프로야구 순위(16일)

타선도 탄탄하다. 장타력을 갖춘 김재환(6홈런)·오재일(5홈런)의 ‘쌍포’에, 최주환·박건우·양의지도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외국인 타자 파레디스는 부진으로 2군에 가 있지만, 외야수 정진호가 그 자리를 잘 메워주고 있다.
 
안경현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두산은 아직 전력이 100%가 아니다. 부진과 부상 선수들이 있는데도 다른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다. 완전한 전력을 갖추면 더 무서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KBO리그는 15일 미세먼지로 취소된 광주(롯데-KIA) 경기를 뺀 4경기에 5만3436명의 관중이 입장해, 92경기 만에 100만 관중(104만9803명)을 돌파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