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문일답] 댓글 조작범과 연루 의혹…김경수 "일방적 문자 온 것"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김 의원이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직접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9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저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며 "충분히 확인하지 않고 보도한 것은 명백히 악의적인 명예 훼손"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면서 스스로 연락을 하고 찾아온 사람"이라며 "선거 때는 통상적 자주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경수 의원 기자회견 일문일답.
 
김씨와 수백개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텔레그램 메시지를 수백건씩 주고받았다는 것은 명백히 사실 아니다. 자신들의 활동을 일방적으로 보내온 것이다. 마치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처럼 말하는 건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적도 있나?
 
의례적으로 감사 인사라든지 그런 걸 보낸 적은 있지만, 상의하듯이 서로 주고받는 내용이 수백건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주고받은 내용 중에 매크로 관련 내용이 있었나
 
그런 게 있을 수가 없다. 이번 보도 보고 나도 처음 들었다. 나도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 (매크로는 댓글의 공감 수를 늘리는데 사용되는 불법 프로그램이다.)
 
그럼 전에는 전혀 몰랐나
 
매크로란 것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  
 
어떤 활동을 얘기했나.
 
그분들이 온·오프라인 상에서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고 찾아왔었고, 여러 활동을 통해서 대선 경선 때부터 문 후보를 지원하는 활동을 해온 것으로 보인다. 수많은 지지그룹이 연락해오기 때문에 내가 일일이 확인하지 못한다.  
 
대선 전에 메시지 주고받았다고
 
주고받지 않았다.  
 
대선 끝난 후 청탁 요구는 어떤 식으로 이뤄졌다.
 
그분들이 대선 이후에도 직접 찾아와 청탁을 했었고,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들이 그런 무리한 요구를 들어줄 수 없었다.
 
청탁이 구체적으로 뭔가?
 
아까 말했듯이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다. 우리가 들어주기 어려운 요구였다.
 
청탁이라면 대가가 있는데
 
다시 말하지만 대선 시기에 본인들이 문 후보 돕겠다 찾아온 지지그룹 중 하나였다. 대선 이후 무리한 요구가 관철되지 않자 거기 대해 불만 품고 일탈 행위를 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관련 문자 공개 가능한가
 
텔레그램이나 실제 보내온 메시지들이 남아있지 않다. 나도 왜 이게 어떤 경로로 유통되고 흘러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