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원 한탄강서 2월 중순 가출한 40대 시신 발견…“사람 형체 보여 신고”

강원도 한탄강에서 4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중앙포토]

강원도 한탄강에서 4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중앙포토]

강원도 한탄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4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되고, 육군 한 부대의 부사관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14일 오전 10시 32분쯤 강원 철원군 동송읍 오덕리 한탄강 인근 30여m 절벽 아래에서 A씨(42)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주민은 “낚시를 하러 왔다가 절벽 아래 사람의 형체가 보여서 신고했다”고 말했다. 숨진 A씨는 지난 2월 중순 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점으로 미뤄 가출 직후 숨진 것으로 보고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4시쯤엔 육군 모 부대 소속 상사 B씨(42)가 강원 화천군 화천읍 자신의 집을 나선 뒤 실종돼 군과 경찰ㆍ소방 등이 사흘째 수색 중이다.
 
B상사는 “병원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이후 행방이 묘연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B상사의 가족은 B상사가 귀가하지 않자 지난 13일 오전 실종 신고했다. 경찰은 B상사의 승용차 차량이 10여 분 거리의 펜션 주차장에서 발견됐으며 차량 열쇠는 앞좌석 상단에 놓여 있었다고 밝혔다. 군과 경찰 등은 북한강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