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위안부 할머니들 위해 5000만원 몰래 기부

방송인 유재석씨가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설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가 지금까지 이 시설에 기부한 금액은 총 2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설인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은 방송인 유재석씨가 지난 11일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기금 명목으로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범인은 바로 너!’의 유재석. [사진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의 유재석. [사진 넷플릭스]

 
나눔의 집 측은 최근 통장 정리를 하던 중 지난 11일 유씨가 따로 알리지 않고 후원금을 입금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 유씨는 나눔의 집에만 2014년 7월 2000만원, 2015년 6월 4000만원, 2016년 4월·8월 각 5000만원, 지난해 7월 5000만원 등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부금을 포함하면 지금까지 이곳에 기부한 총금액은 2억6000만원에 달한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고 해결하기 위한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을 통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이옥선(91) 할머니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8명이 살고 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