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선 “文대통령, 왜 몰래 洪대표만 만나나…유신독재나 있었을 일”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左)ㆍ13일 청와대에서 단둘이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右). [중앙포토]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左)ㆍ13일 청와대에서 단둘이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右). [중앙포토]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영수회담에 대해 “이번 ‘야합 회동’은 필요성과 목적을 공유했기 때문에 이뤄졌을 것이고 이는 유신독재나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었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야합 회동이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말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기식 구하기’를 위한 문 대통령 주연, 홍 대표 조연의 국면 전환용 정치쇼는 정치불신과 협치의 파괴를 가져 왔다”며 거듭 비난했다.  
 
그는 이어 “통상 대통령과 정당대표 회동은 중요 현안과 정책에 대해 지혜를 모아 조율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이뤄진 선례에 비춰 이번 ‘야합 회동’은 필요성과 목적을 공유했기 때문에 이뤄졌을 것”이라며 “청와대와 홍 대표는 당당하게 소상히 (회담 내용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과 안보를 위해 만난다면 투명하게 모든 여야 대표와 함께 만나야지, 왜 몰래 홍 대표만 만나야 했는가”라며 “김기식 물타기인가. 기득권 유지를 위한 야합인가. 국민을 기만하는 적대적 공생 야합의 술수인가”라고 되물었다.  
 
박 공동대표는 “이번 야합 회동은 정치발전을 위해 묵과할 수 없는 비정상적 행위”라며 “문 대통령과 홍 대표에게 야합 논의와 내용을 국민께 명백히 밝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