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주댐 탓 해체된 아산서원, 연말 복원

퇴계 선생의 위폐를 봉안한 경북 영주 아산서원이 연말 복원된다.
 
경북 영주시는 영주댐 수몰지역에 있던 이산서원(伊山書院)을 복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산서원(경북도 기념물 제166호)은 퇴계 선생 위폐를 봉안한 서원으로, 영주댐 건설 때 해체됐다. 영주댐은 2009년 12월 착공했다.
 
영주시는 이산면 석포리에 해체한 경지당(敬止堂)과 지도문(志道門)을 복원하고, 발굴 용역에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동·서재 등 8개 동을 다시 만들어 올해 12월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복원한 서원을 지역 문화 발전과 선비 정신 함양을 위한 교육 장소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산서원 복원사업이 지역 사회와 유림이 하나 돼 영주가 선비인성교육 중심도시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주댐 일대[연합뉴스]

영주댐 일대[연합뉴스]

한편 2009년 12월 착공해 1조1000억 원을 들여 2016년 준공된 영주댐에선 3년째 끊이지 않고 녹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영주댐의 녹조가 만성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댐 해체까지 주장하고 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