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주 사소해 보이지만 정말 중요한 바이크 타는 기술

기자
현종화 사진 현종화
[더,오래] 현종화의 모터사이클 이야기(5)
 
 
아무도 기본을 알려주지 않아 바이크를 넘어트린 적이 있는가? 어느 수준에서 ‘왜 타는 기술이 발전하지 않는 걸까’를 고민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기본기부터 천천히 문제점을 찾아보자.
 
어느 영역이든 기초부터 차근차근 배우지 않고 경험치만으로 일정 수준에 도달한 사람은 필연적으로 기본기를 다시 들춰보게 된다. 소위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기본기가 중요하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국내에서 모터사이클의 기본기 기술을 배우기란 참 힘든 일이다. 이번에는 중요해 보이지 않지만 어마어마하게 중요하고 유용하게 써먹을 만한 기술을 이야기해보겠다.


 
주차장에서 넘어트리지 않고 바이크 끌고 나오기
주행 경력이 없음에도 자신에게 버거운 모터사이클을 사는 사람이 있다. 그런 운전자가 가장 힘들어하는 것 중 하나가 주차장에서 바이크를 끌고 나오거나 시동을 켜지 않고 끌고 가는 것이다. 초보 시절 누구나 주차된 바이크를 회전하거나 이동하다가 넘어뜨려 봤을 것이다.
 
직업상 전 세계의 다양한 모델을 시승하지만 늘 몸에 맞는 모터사이클만 타는 것은 아니다. 무거운 모터사이클도 많이 다루게 된다. 그렇다면 작은 체형의 운전자가 무거운 모터사이클을 안전하게 끌고 가는 방법은 무엇일까.
 
가끔 바이크 샵에서 가게 문을 닫을 때나 정비실로 바이크를 이동할 때 정비사가 한손은 핸들을 잡고 다른 손은 시트 뒤를 잡고 자유자재로 후진해 바이크를 이동하는 장면을 봤을 것이다. 하지만 초보자가 어설프게 따라 하다간 넘어뜨릴 수 있다. 보기보다 쉬운 것은 아니다. 이제 설명할 주차장에서 탈출하는 방법은 아주 멋들어지게 숙련돼 보이지는 않지만, 적어도 안전한 이동법인 것은 확실하다.
 
 
시동이 걸리지않은 상태에서 무거운 모터사이클을 안전하게 방향전환하는 방법은 바이크의 좌측에서 옆 엉덩이를 시트에 밀착시키며 몸으로 지탱해 A자 형태를 유지하는 방법이다. [사진 현종화]

시동이 걸리지않은 상태에서 무거운 모터사이클을 안전하게 방향전환하는 방법은 바이크의 좌측에서 옆 엉덩이를 시트에 밀착시키며 몸으로 지탱해 A자 형태를 유지하는 방법이다. [사진 현종화]

 
우선 바이크의 왼쪽에서(사이드 스탠드가 왼쪽에 있다) 핸들을 잡고 바이크를 일으켜 세운다. 그리고 사이드 스탠드를 젖히고 오른쪽 옆 엉덩이를 시트에 밀착시킨다. 그다음 몸쪽으로 바이크를 약간 기울여 몸으로 지탱한다. 그렇게 되면 바이크와 운전자의 몸이 안정적으로 중심을 잡으면서 A자 모양의 삼각형 모양이 될 것이다.
 
안정적인 중심을 잡았다면 원하는 방향으로 핸들을 조종해 전진이나 후진을 하면 된다. 이때 중요한 것은 모터사이클의 중심이 반대쪽으로 넘어가지 않게 각도를 잘 유지해야 한다는 것. 모터사이클의 무게중심이 운전자의 몸쪽이 아닌 반대쪽으로 넘어가 버리면 제대로 힘을 써보지도 못하고 모터사이클이 반대쪽으로 넘어진다. 이점을 주의해야 한다.


 
모터사이클 끌고 8자 돌기를 연습해보자
처음 모터사이클을 접하면 자신의 모터사이클 무게와 중심을 파악하기 위해 반드시 시동을 켜지 않은 상태로 연습해야 한다. 특히 180kg 이상의 무거운 모델이라면 꼭 이 연습을 해야 한다. 물론 가벼운 모델도 이 연습은 필수다.
 
시동을 켜지 않고 끌기 연습은 통상 자신에게 적합한 모델을 고르는 데 필요하다. 자신의 신체 사이즈나 완력에 비해 지나치게 무거운 모터사이클은 8자 돌기를 하다가 끌고 가지도 못하고 넘어뜨린다거나 지나치게 금방 체력이 소모된다. 물론 많은 라이딩 경험을 가진 운전자는 자신보다 무거운 바이크도 잘 끌 수 있다. 이것은 무게중심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 운전자의 힘만으로 8자 돌기를 해보자. 우선 앞에서 이야기했던 주차장에서 안전하게 바이크 끌고 나오는 요령을 기억하면서 엉덩이 옆쪽을 시트에 붙이고 출발한다. 핸들을 돌려 좌회전한다. 왼쪽에서 밀 때 왼쪽 코너는 비교적 쉽지만, 오른쪽 코너는 반대쪽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잠깐 방심하면 소중한 모터사이클이 ‘제자리 쿵’을 할 수도 있다.
 
모터사이클 8자 끌기를 하면서 '이게 뭐하는 짓인가. 엔진 달린 물건을 왜 끌고 다녀야 하는 건가'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과정은 모터사이클의 무게 중심 파악은 물론 자신의 체력이나 체격을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과 친밀감을 가질 수 있는 연습이다. 그리고 경찰이나 군 모터사이클 기동순찰대 교육에서도 제일 먼저 하는 훈련이 바로 바이크 끌고 8자 돌기다.
 
이 8자 돌기는 통상적으로 익숙해질 때까지 하는 것이 좋다. 자연스럽고 큰 힘 들이지 않고 8자를 돌 수 있다면, 다시 말해 자전거와 비슷하게 8자를 돌 수 있다면 비로소 시동을 걸 수 있는 단계가 된 것이다.


 
무지막지하게 중요한 팔과 팔꿈치의 자세 
팔꿈치가 안으로 접혀 있으면 노면의 진동이나 멈추면서 몸이 앞으로 쏠릴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운전자가 안 좋은 자세를 취하며 도로를 달리고 있다.[사진 현종화]

팔꿈치가 안으로 접혀 있으면 노면의 진동이나 멈추면서 몸이 앞으로 쏠릴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운전자가 안 좋은 자세를 취하며 도로를 달리고 있다.[사진 현종화]

일반도로에서 팔의 자세는 팔꿈치를 들어 올린 ‘팔굽혀펴기’ 자세이다. 과속방지턱, 도로공사, 비포장, 돌출노면 등 주행 중 불규칙한 노면이 매우 많고 돌발변수에서 급작스러운 브레이킹에도 아주 유용한 자세이다. [사진 현종화]

일반도로에서 팔의 자세는 팔꿈치를 들어 올린 ‘팔굽혀펴기’ 자세이다. 과속방지턱, 도로공사, 비포장, 돌출노면 등 주행 중 불규칙한 노면이 매우 많고 돌발변수에서 급작스러운 브레이킹에도 아주 유용한 자세이다. [사진 현종화]

 
일반 도로를 주행하는 운전자의 90% 이상이 핸들 잡는 법을 잘 모르고 있다. ‘핸들을 잡는 법이 따로 있나. 그냥 잡으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핸들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아주 많은 위험요소가 줄어든다.
 
로드 레이서가 경주에서 보여주는 자세가 공도 주행에서도 정답이라고 착각하는 운전자가 매우 많다. 그렇지 않다. 로드 레이스 기술은 매우 한정적인 공간인 트랙을 고속으로 주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운전 기술이다. 
 
반면 일반도로는 매우 많은 변수를 가지고 있는, 포장은 되어있으나 울퉁불퉁한 도로라고 할 수 있다. 과속방지턱, 도로공사, 비포장, 돌출노면 등 주행 중 불규칙한 노면이 매우 많고 돌발변수에서 급작스럽게 멈춰야 할 일도 아주 많다.
 
그렇다면 일반도로에서 팔의 자세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울퉁불퉁한 노면을 달릴 때 사용하는 오프로드 기술이 정답이다. 오프로드는 말 그대로 흙길이다. 노면의 굴곡이 심하고 울퉁불퉁하다. 오프로드에서는 조금만 속도를 내도 바이크가 위아래로 또는 오른쪽, 왼쪽으로 흔들린다. 이때 가장 적합한 팔의 자세는 팔꿈치를 들어 올린 ‘팔굽혀 펴기’ 자세다.
 
 
멈출 때 왼쪽 사진은 팔굽혀펴기 자세로 몸을 지탱하기 쉽지만 오른쪽 사진처럼 팔꿈치가 안으로 들어가게 핸들을 잡은 자세에서는 급격하게 몸이 앞으로 쏠리며 중심을 잡기가 여려워진다. 근육량이 적은 노령 운전자나 여성 운전자는 특히 팔의 자세를 신경써야 한다. [사진 현종화]

멈출 때 왼쪽 사진은 팔굽혀펴기 자세로 몸을 지탱하기 쉽지만 오른쪽 사진처럼 팔꿈치가 안으로 들어가게 핸들을 잡은 자세에서는 급격하게 몸이 앞으로 쏠리며 중심을 잡기가 여려워진다. 근육량이 적은 노령 운전자나 여성 운전자는 특히 팔의 자세를 신경써야 한다. [사진 현종화]

 
로드 레이스 경기장면을 보면 직선구간을 달릴 때는 팔을 최대한 움츠려 공기저항을 줄이지만 코너에서 급격한 감속을 할 때는 팔꿈치를 마치 오프로드 머신을 탈 때처럼 들어 올린다. 이것은 브레이킹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함이다. 
 
급격한 브레이킹을 할 때 관성 때문에 체중이 앞으로 쏠리는 것은 매우 당연한 일이다. 이때 팔꿈치가 접혀있는 것보다 위로 펼쳐서 체중을 버티는 것이 좀 더 유리하다. 이 자세는 팔굽혀펴기 자세와 거의 동일하다.


 
울퉁불퉁 길에 유용한 팔굽혀펴기 자세
과거 필자의 오프로드주행 사진이다. 사진처럼 팔꿈치를 들어 올려 노면의 진동에 대비하는 자세가 일반도로에서는 더 효과적이다. [사진 현종화]

과거 필자의 오프로드주행 사진이다. 사진처럼 팔꿈치를 들어 올려 노면의 진동에 대비하는 자세가 일반도로에서는 더 효과적이다. [사진 현종화]

 
팔굽혀펴기자세는 체중을 버티는 자세일 뿐만 아니라 핸들의 흔들림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자세다. 팔의 자세 하나만으로 운전자의 실력이 한 단계 오르기도 한다. 또한 이 팔굽혀펴기 자세는 긴박한 상황에서 많은 도움이 된다.
 
예전에 오프로드에 심취해 있을 때 단순히 근력이 없어서 바이크를 제압하지 못한다는 생각만 했다. 그러다가 사부의 가르침 덕분에 팔의 자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발견하고 습관을 고치기 위해 많은 연습을 했던 기억이 난다. 팔의 자세를 교정하고 라이딩 기술이 한 단계 상승했던 것도 사실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특히 팔의 자세는 매우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반드시 처음부터 좋은 습관을 지니는 것이 좋다.
 
현종화 모터사이클 저널리스트 hyunjonghwa74@hanmail.net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누가 사토시 나카모토를 죽였나'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