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배후는 ‘여권 핵심’ 의원…與 “사실이면 타격 크다”

14일 오후 인터넷 포털에서 문재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근무했던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14일 오후 인터넷 포털에서 문재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근무했던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여권 핵심 의원’이 연루된 정황이 드러났다. 1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에 ‘공감’과 ‘비공감’을 누르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을 시도한 민주당 소속 당원 3명이 여권 핵심 인사와 텔레그램으로 비밀 문자를 주고받았다고 한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이런 증거를 확보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근거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선 “사실이면 여권 전체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당장 6·13 지방선거에도 큰 악재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당은 문제가 된 당원 3명 중 1명은 2011년에 탈당한 뒤 2016년 말에 복당했고 다른 1명은 2016년에 인터넷으로 당원 가입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제가 된 당원들의 정체를 알지 못해 답답한 상황”이라며 일단은 검찰과 경찰의 조사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민주당 당원들은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했다. 경찰은 댓글 조작이 추가로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압수한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당원들은 구속 상태로 지난달 30일 검찰에 송치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