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공습' 프랑스도 합류, 마크롱 “화학무기 용납 못해…軍 개입 명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연합뉴스]

 
프랑스가 미국과 영국에 이어 14일(현지시간) 시리아 공습에 합류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시리아 공습 개시 직후 발표한 새벽 성명에서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은 "프랑스가 작년 5월 설정한 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라면서 "미국과 영국이 함께하는 국제 동맹군 작전의 하나로 프랑스군에 오늘 밤 개입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마크롱은 "지난 7일 시리아 두마에서 10여 명의 남녀와 어린이들이 화학무기에 의해 희생됐는데 이는 국제법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들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시리아 정권의 책임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프랑스 등의 공습은 시리아 정권의 은밀한 화학무기 저장고를 표적으로 했다면서 "우리의 대응은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제조·사용능력을 응징하는 데 한정됐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이어 "화학무기 사용의 일상화를 용인할 수 없다"면서 "이는 시리아 국민과 우리의 집단안보에 즉각적인 위험"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