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뿌리기 갑질’ 조현민 해외 휴가서 언제 들어오나

 ‘갑질 논란’을 일으킨 후 해외로 휴가를 떠난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검찰에 고발되고 경찰 내사 대상에 오르면서 귀국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현민

조현민

 
대한항공은 조 전무의 귀국이 늦어질 경우 여론이 더 악화할 것으로 보고 조속한 귀국을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조 전무가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는 A사와의 회의에서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이 담긴 컵을 던졌다는 폭로가 인터넷 익명 게시판에 올라오면서 ‘갑질 논란’이 시작됐다. 이후 광고계에서 추가 폭로가 잇따르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번 논란이 이슈화되기 전인 지난 12일 오전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했다. 그는 출국 당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내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클민핸행복여행중’ ‘휴가갑니다’ ‘나를찾지마’ 등의 해시태그를 함께 달기도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공개된 사진은 기내에서 찍은 것으로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진에어 책자가 담겨 있다. 1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는 현재 동남아 휴가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원래 계획된 휴가를 사용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검찰 고발과 경찰 내사로 인해 귀국을 마냥 늦추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3일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조 전무에 대한 내사 착수를 공식화했고,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같은 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했다.
 
내사는 정식 수사에 앞서 법규를 위반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다. 내사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파악되면 정식 입건하고, 내사를 받던 피내사자는 피의자로 전환된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관계 확인 작업도 뒤따를 수 있다.
 
조 전무에 대한 압박 수위가 강화되고 해외 휴가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계속되고 있어 조만간 귀국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일부 보도처럼 조 전무가 물잔 등을 직접 던지지는 않았다는 게 회사 공식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조 전무가 귀국을 무작정 늦추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며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점쳐진다"고 덧붙였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