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레리나와 발레리노의 팽팽한 공방전

국립발레단 '말괄량이 길들이기'
 
험악한 표정으로 남자를 때리고 물어뜯는 왈가닥 발레리나. 그녀를 받쳐주고 돌려줘야 하는 발레리노는 어떻게 대처할까. 발레리나와 발레리노의 팽팽한 공방전, ‘말괄량이 길들이기’가 다시 찾아온다. ‘드라마 발레의 대가’ 존 크랭코가 대문호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발레로 완벽히 재해석한 작품으로, 세계에 몇 안 되는 전막 코메디 발레다. 2015년 국립발레단 강수진 예술감독이 발레 대중화를 목표로 아시아 최초로 판권을 획득, 초연 당시 95%의 판매율을 기록하며 호평받았다.  
 
누구나 웃고 즐기는 희극 발레지만 존 크랭코 작품 답게 고도의 테크닉과 드라마틱한 심리 변화가 반영된 안무가 돋보인다. 무용수들의 연기와 춤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순간들이 관전 포인트. 주인공 카타리나·페투르키오 외에도 비앙카·루첸시오 커플의 그림같은 파드되, 세 구혼자의 개성 넘치는 코믹 솔로 등 다채로운 구성이다. 김지영·이재우, 신승원·이동훈, 박슬기·김기완이 커플을 이룬다.  
 
기간: 4월 19~22일   장소: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문의: 02-580-1300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국립발레단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