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닥터포우', 반려견 피부염 예방 천연비누 '케어스톤' 출시

 자연주의 반려동물 전문브랜드 ‘닥터포우’에서 반려견의 피부염 예방과 2차감염 예방을 위한 천연비누 ‘케어스톤’을 출시했다. ‘닥터포우’는 반려동물의 민감한 후각‧피모 등을 고려해 인공향료를 넣지 않고 순수한 자연재료만을 넣어 제품을 출시했다.
 
닥터포우 측에 따르면 흔히 사용하는 국내 반려동물 샴푸에는 성분이 전부 표기되지 않아 어떤 위해 성분이 있는지 소비자들이 파악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해외 브랜드는 전 성분이 표기되지만, 영어로 쓰여 있어 소비자가 성분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닥터포우는 모든 제품에 전성분표기제를 도입해 소비자들이 성분을 직접 보고 믿고 살 수 있게 했으며 ‘오리지날’, ‘센서티브’, ‘스크럽’의 3종으로 구성되어 있어 반려동물의 피부 타입에 따라 맞는 제품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닥터포우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1000만인 시대에 반려동물의 건강을 중요시 생각하는 소비자의 니즈가 반영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자연주의를 표방하여 소비자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연구와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닥터포우는 소비자가 뽑은 ‘2018 고객이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반려동물용품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닥터포우 연구원들과 직원들이 직접 유기견센터에 목욕봉사를 가는 등 반려동물을 위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