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재회 USKI 소장 “자금 지원 중단은 KIEP 권리…그 방식은 끔찍했다”

구재회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USKI) 소장. [USKI 홈페이지 캡처]

구재회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USKI) 소장. [USKI 홈페이지 캡처]

 
 한국 정부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내달 11일 폐쇄를 앞둔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구재회 소장이 “우리의 성과가 불만스럽다면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KIEP(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권리”라며 “하지만 이것(자금 지원 중단)이 진행된 방식은 끔찍했다(appalling)”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구 소장은 이날 낸 성명서에서 이처럼 밝히면서 “지속적인 인적 교체 요구 및 운영 규정 변경 시도는 USKI와 SAIS 모두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다”며 “워싱턴에 있는 어떤 싱크탱크나 학문적 기관이었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2년째 USKI를 이끌어온 구 소장은 ‘USKI 인적 청산’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앞서 KIEP는 회계 투명성 등의 문제를 들어, 오는 6월부로 USKI에 대한 예산 지원 중단을 결정했다. 
 

 이어 그는 “(존스홉킨스대) SAIS와 KIEP는 1년 단위로 협상과 서명을 (갱신)하도록 한 계약 조건이 있다. 이에 따라 (SAIS 산하의) USKI는 주기별로 제공되는 공식 회계 보고 외로 자료를 제공할 의무가 없다”며 “하지만 최근 몇 년간 KIEP는 더 많은 세부 내역을 요구했고, (USKI는) 여기에 응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USKI 관계자는 “대학(존스홉킨스대)측이 일련의 사태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공식적으로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