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재회 USKI 소장 “자금 지원 중단은 KIEP 권리…그 방식은 끔찍했다”

구재회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USKI) 소장. [USKI 홈페이지 캡처]

구재회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USKI) 소장. [USKI 홈페이지 캡처]

 
 한국 정부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내달 11일 폐쇄를 앞둔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구재회 소장이 “우리의 성과가 불만스럽다면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KIEP(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권리”라며 “하지만 이것(자금 지원 중단)이 진행된 방식은 끔찍했다(appalling)”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구 소장은 이날 낸 성명서에서 이처럼 밝히면서 “지속적인 인적 교체 요구 및 운영 규정 변경 시도는 USKI와 SAIS 모두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다”며 “워싱턴에 있는 어떤 싱크탱크나 학문적 기관이었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2년째 USKI를 이끌어온 구 소장은 ‘USKI 인적 청산’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앞서 KIEP는 회계 투명성 등의 문제를 들어, 오는 6월부로 USKI에 대한 예산 지원 중단을 결정했다. 
 

 이어 그는 “(존스홉킨스대) SAIS와 KIEP는 1년 단위로 협상과 서명을 (갱신)하도록 한 계약 조건이 있다. 이에 따라 (SAIS 산하의) USKI는 주기별로 제공되는 공식 회계 보고 외로 자료를 제공할 의무가 없다”며 “하지만 최근 몇 년간 KIEP는 더 많은 세부 내역을 요구했고, (USKI는) 여기에 응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USKI 관계자는 “대학(존스홉킨스대)측이 일련의 사태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공식적으로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