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인천 가좌동 화학 공장 화재…진화 어려움 겪어

인천 공단에 입주한 한 화학물질 처리업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최고단계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작업에 나섰다.
 
13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 났다.  
 
한 목격자는 “가좌동 일대에 검은 연기 기둥이 솟구치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고, 이후 비슷한 화재 신고가 빗발쳤다.  
 
중앙일보 독자 육송이씨가 제보한 영상에 따르면 시커먼 연기 기둥이 하늘을 뒤덮었으며 그 위로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앞에 주차된 차량에 불이 옮겨붙어 먼저 진화하고 있다”며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이어서 내부로 진입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진화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에까지 불이 옮겨붙었고 서부소방서 소속 김모 소방경도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화학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 독자 장현호씨 제공]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화학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 독자 장현호씨 제공]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소방헬기 등을 투입해 인명 수색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일단 불이 인근 다른 공장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커 주변 공장 작업자 300여명도 대피하도록 조치했다.  
 
불이 난 공장은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할로젠족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최고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화재를 진압 중이다. 소방관 130여명을 비롯해 펌프차 21대, 구조 차량 21대 등 차량 60여대를 화재 현장에 투입했다.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공단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 독자 이경서씨 제공]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공단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 독자 이경서씨 제공]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