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김기식, 청와대가 검증해놓고 뒷감당은 누구에게 떠넘기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의 ‘김기식 감싸기 논란’에 야당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가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해 중앙 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데 대해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청와대가 검증해서 임명해놓고 인제 와서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 하는 것인지 무책임하고 비열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했고, 인사 검증은 조국 민정수석이 했다”며 “김 원장 인사가 잘못됐으면 자신들이 책임을 져야지 애꿎은 선관위를 끌어들여 책임을 면하고 시간 끌기 하는 꼼수에 괘씸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민주당을 통해 국회의원들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한다고 밝힌 데 대해 “김기식 구하기에 이성을 상실한 정권이 대놓고 국회 사찰을 선언하고 헌정 유린을 획책하려는 시도”라며 ”국회를 향해 공개적으로 선전포고하는 청와대나 청와대 하명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민주당이나, 오로지 김기식 물타기에만 혈안 돼 사찰독재도 불사하겠다는 태도에 아연실색한다. 선관위를 방패막이 삼고 민주당을 총알받이 삼은 청와대,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고 말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도 “청와대는 김 원장이 국회의원 평균 이하의 도덕성인지 따져보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정량화해서 따진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고, 금감원장 직책 수행에 필요한 도덕성이 기준이 돼야지 국회의원 평균이 어떻게 기준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회의에 앞서 김 원장의 사퇴 촉구, 청와대의 국회 사찰 비판 내용이 담긴 피켓시위를 벌였다. 오후에는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강력투쟁을 결의할 예정이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두 얼굴의 김기식은 즉각 사퇴하라. 청와대의 물타기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바른미래당 의원 일동은 “인사실패를 감추려고 청와대와 여당이 ‘물타기 작전’ 펴는 나라가 세상에 어디 있느냐”며 “이번 사태의 본질은 김기식이 금융감독 수장의 자격이 있는지 여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피감기관 돈으로 ‘인턴 비서와의 나 홀로 외유’라는 전대미문의 행태를 비롯해 불법 정치후원금, 연구용역 몰아주기, 리베이트 기부 의혹까지 ‘김기식 적폐’는 끝이 보이지 않는다. 이런 사람에게 금융감독원을 맡길 수는 없다. 이것이 상식이요, 민심이다”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민심을 무시하고 국민과 맞서는 행태, 그 어두운 ‘박근혜 적폐’를 닮아가려는 것인가. 괴물과 싸우다 괴물을 닮아가는 것인가”라며 “적폐의 백화점 김기식은 즉시 사퇴하라. 적폐인사 비호하는 청와대는 각성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촉구 피켓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촉구 피켓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등 돌린 민심’ 퍼포먼스를 벌였다. 회의실 불이 꺼진 후 조배숙 대표 등 5명이 뒤돌아섰고, 등 뒤에는 ‘김기식 사퇴’라는 글자가 하나씩 쓰여 있었다. 조 대표는 “현 정권이 (전 정권과) 적폐만 닮았나 했더니 오기까지 닮았다”며 “등 돌린 민심과 불 꺼진 민심을 확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국회 정치의 도덕성을 들먹이며 입법부에 재갈을 물리려 하고 있다. 참으로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