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매매 업소 뇌물 받고 '경쟁 업소만' 골라 단속한 경찰

성매매 업소로부터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아가며 인근 경쟁 업소만 집중해 단속한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마사지 업소를 동업형태로 운영한 이 경찰관은 지인의 부탁을 받고 채무자의 개인정보까지 유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정부지검 형사4부(박상진 부장검사)는 13일 뇌물수수, 직무유기,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로 고양경찰서 소속 A(38) 경위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성매매 업소로부터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아가며 인근 경쟁 업소만 집중해 단속한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

성매매 업소로부터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아가며 인근 경쟁 업소만 집중해 단속한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

 
A경위는 지난해 1∼5월 남양주시내 한 상가 건물에서 성매매를 알선하는 마사지 업소를 B(39)씨와 함께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위는 같은해 2∼7월 동업자 B씨가 운영하는 또 다른 마사지 업소로부터 영업 편의를 봐 주는 대가로 매월 200만원씩 총 1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조사결과 A경위는 뇌물의 대가로 B씨의 마사지 업소 주변에 있는 경쟁 업소만 골라 단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상가 건물 사무실을 빌린 C(39)씨와 임대 계약을 맺은 뒤 마사지 업소를 운영해왔다. B씨의 마사지 업소가 다른 경찰관에게 단속되자 A경위는 C씨와 짜고 B씨를 숨겨주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A경위는 또 C씨의 부탁으로 경찰 시스템에 접속, C씨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는 채무자의 신상정보를 C씨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B씨와 C씨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C씨는 구리시내에서 성매매 마사지 업소를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경쟁 업소만 단속하는 과정에 다른 경찰관도 연루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마사지 업소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A 경위 혼자서는 B씨의 업소만 제외할 수 없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다른 경찰관이 연루됐는지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ac.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