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안에 명태 돌아왔나…강원 고성 앞바다서 200여 마리 잡혀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 서주영(39) 박사가 명태살리기 프로젝트 연구 어류동에서 1세대 명태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박진호 기자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 서주영(39) 박사가 명태살리기 프로젝트 연구 어류동에서 1세대 명태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박진호 기자

강원도 고성군 공현진 앞바다에서 명태 200여 마리가 잡혔다. 이 정도의 명태 대량 포획은 2006년 이후 동해안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지난 10일 고성군 죽왕면 공현진 앞바다에 어민이 설치한 정치망 어장에서 200여 마리 명태를 포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명태는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로 옮겨 시험 연구용으로 사육 중이다.

어민 설치한 정치망에 무더기로 어획
강원도 2015년 이후 31만6000마리 방류

새로 들어온 자연산 어미 명태. [박진호 기자]

새로 들어온 자연산 어미 명태. [박진호 기자]

 
이번에 잡힌 명태의 체장은 20∼25㎝급으로, 노가리 정도 수준이다. 상품성을 갖추려면 40cm 이상 자라야 한다. 환동해본부는 지난해 5월과 12월 고성군 앞바다에 방류한 30만 마리의 어린 명태와 동일한 개체인지를 확인하고자 명태 지느러미 샘플을 채취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검사 결과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 나올 예정이다.
강원도는 2015년부터 작년까지 4∼8㎝ 크기의 어린 명태 31만6000마리를 방류했다. 이 가운데 명태자원의 회유 경로와 속도, 분포범위, 성장도 등을 확인하고자 개체 크기와 연령 등 각종 표지를 해 방류한 것은 1000마리다.  
 
최초의 어미 명태를 잡아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 보낸 황룡호 선주 최종국씨. 박진호 기자

최초의 어미 명태를 잡아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 보낸 황룡호 선주 최종국씨. 박진호 기자

명태가 방류되는 공현진항 앞바다는 연안 바다목장 조성구역으로 자연암반 지형에 500여기의 인공어초가 설치돼 있어 어린 명태들이 적응하기 적합한 환경이다. 전문가들도 어린 양식 명태들이 바다에서 잘 적응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2015년 12월에 1차 방류한 1세대 명태 중 2마리가 2016년 6월 속초에서 어획됐다. 이들 명태는 방류 당시 15~20㎝ 크기였지만 어획 당시엔 24~25㎝로 성장해 양식 명태가 자연환경에 적응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일부 표식을 붙여 방류한 양식 명태도 지난 2월 양양에서 어획됐는데 방류 당시보다 8㎝가량 성장했다.  
방류하는 어린 명태. [중앙포토]

방류하는 어린 명태. [중앙포토]

 
강원도 환동해본부 윤경식 어류계장은 "도가 방류한 명태가 먼 곳까지 회유하지 않고 동해 북부 연안 해역에서 서식할 가능성이 커져 현재 추진하는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사업이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원도는 올해 5월과 12월 모두 100만 마리의 명태 종자를 방류하는 등 앞으로 연간 100만 마리 이상 어린 명태를 대량 생산, 방류해 명태자원 회복은 물론 어민소득 증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고성=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