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美 국무 지명자 “북한 정권 교체 지지하지 않는다”

“나는 북한 정권 교체를 지지하지 않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가 12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에서 열린 인준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자신에 대해 ‘대북 강경파’라는 우려가 쏟아진 것을 의식한 듯한 발언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AP=연합뉴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테이블에서 게임을 하는 사람이 아니며 나 또한 마찬가지”라고 밝힌 뒤 청문회에 임했다.  
 
북한 정권 교체에 대한 발언은 벤 카슨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며 나왔다. 그는 “정권 교체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외교관으로서 내 역할은 우리가 (북한과의 문제에서) 어려운 상황에 맞닥뜨리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6월께 열릴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전 세계가 절실히 원하는 외교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길을 만들 수 있다”고 낙관하기도 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한 후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새로운 장관으로 지명했다. 그러자 북한과 이란 등에 강경한 조치를 요구해온 '매파' 폼페이오에 대한 안팎의 우려가 크게 쏟아졌다.  
 
특히, 그가 올 초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제거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많은 것들이 가능하다”고 밝힌 점 등이 도마에 올랐다. 군사적 옵션을 생각하는 것은 물론 북한 정권 교체를 시사하는 발언이었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런 폼페이오가 청문회에서는 “북한과의 전쟁이 ‘재앙’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면서도, 그의 강경한 입장이 변한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북한은 핵무기에 대해서 돌이킬 수 없는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전까지 보상을 기대해서는 안 될 것"이라 주장하고 "대통령이 회담을 통해 포괄적인 합의에 이를 것이란 환상의 영향을 받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하는 등 북한에 대한 '경고성 발언'에도 여전히 힘을 줬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폼페이오는 또 “과거 협상들을 보면 북한의 핵 폐기 여부는 결코 낙관적이지 않고, 그간 미국과 세계는 대북 제재를 너무 빨리 풀어줬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청문회 직전 자신의 트위터에 "폼페이오에게 행운을 빈다"고 쓰고 "그는 훌륭한 국무장관이 될 것"이라 밝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