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BMW, 재규어, 테슬라 등 전기차 총 집합!

BMW i8, 재규어랜드로버 I-PACE, 테슬라 모델S,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공개된다. 환경부 주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자 전기차의 민간보급 확대에 기여하고, 시민들에게 전기차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완성차 및 부품, 충전설비, 지자체, 금융회사, 카드회사 등 관련 업·단체 150곳이 참여해 250개 부스를 운영한다.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행사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열렸다. 이날 모델들이 코나 일렉트릭을 소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행사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열렸다. 이날 모델들이 코나 일렉트릭을 소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행사에 많은 취재진과 관람객이 모였다. 김경록 기자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행사에 많은 취재진과 관람객이 모였다. 김경록 기자

현대자동차는 12일 세계 최초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행사를 열었다. 코나 일렉트릭은 1회 충전에 406㎞(64kWh 배터리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예약 판매 당시 소개한 주행거리(390㎞)보다 16㎞ 늘어난 것으로, 한번 충전하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주행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 내부. 김경록 기자

코나 일렉트릭 내부. 김경록 기자

코나 일렉트릭 뒤쪽 모습. 김경록 기자

코나 일렉트릭 뒤쪽 모습. 김경록 기자

가격(64kWh 배터리 기준·전기차 세제 혜택 가정)은 모델별로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보조금 수준이 다르지만,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까지 받으면 모던은 2950만원, 프리미엄은 3150만원에 살 수 있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I-PACE. 김경록 기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I-PACE. 김경록 기자

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해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I-PACE를 12일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5인승 순수 전기 SUV로, 우수한 주행성능과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강점이다. 최첨단 90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80㎞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영하 40도에서도 안정적 주행이 가능한 배터리 기술이 적용됐다. 
I-PACE 충전구는 운전석 앞바퀴쪽에 있다. 김경록 기자

I-PACE 충전구는 운전석 앞바퀴쪽에 있다. 김경록 기자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m,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 4.8초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국내 표준 충전규격인 DC 콤보 방식을 채택해 국내에 이미 설치돼있는 충전 시설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 구축된 50㎾ 공공 급속충전기 사용 시 1시간 3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고, 향후 확대 설치될 100㎾ DC 충전기를 쓰면 40분 만에 80% 충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I-PACE 출시 행사에서 백정현 랜드로버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와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 I-PACE 소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I-PACE 출시 행사에서 백정현 랜드로버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와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 I-PACE 소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오는 9월 출시되는 I-페이스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EV400 SE가 1억1040만원, EV400 HSE가 1억2470만원, EV400 퍼스트에디션이 1억2800만원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포스코 ICT와 협약을 맺고 국내 완성차업체 최초로 전국 모든 지점과 서비스 센터에 급속·완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P400e 전면. 주행 모드는 전기모터와 가솔린을 함께 쓰는 기본 주행과 배터리만 쓰는 전기차 모드로 구분된다.김경록 기자

P400e 전면. 주행 모드는 전기모터와 가솔린을 함께 쓰는 기본 주행과 배터리만 쓰는 전기차 모드로 구분된다.김경록 기자

또 '뉴레인지로버 P400e 모델'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뉴레인지로버 P400e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다. 뉴 레인지로버와 뉴레인지로버 스포츠 2개 모델에 적용됐다. 뉴 레인지로버 PHEV는 전기모터로만 51km를 달릴 수 있다. 13.1kWh 용량의 배터리를 차량 뒤쪽 트렁크 바닥에 숨겨두었으며, 85kW 전기모터가 전기를 끌어다 쓴다. 7kW짜리 가정용월박스로도 3시간이면 완충할 수 있다. 
BMW i8의 전면. 김경록 기자

BMW i8의 전면. 김경록 기자

BMW i8의 문은 위로 열린다. 김경록 기자

BMW i8의 문은 위로 열린다. 김경록 기자

BMW i8 내부. 김경록 기자

BMW i8 내부. 김경록 기자

순수전기차 BMW i3 부분변경 모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플래그십 세단 740e M 스포츠 패키지,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BMW i8 등을 선보였다. 
BMW i3 전면. 김경록 기자

BMW i3 전면. 김경록 기자

BMW i3 문이 열리는 모습. 김경록 기자

BMW i3 문이 열리는 모습. 김경록 기자

지난 2013년 첫선을 보인 ‘BMW i’ 브랜드의 순수 전기차인 BMW i3는 데뷔와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뒤이어 등장한 ‘장거리 주행’ 무기를 든 또 다른 도전자들에게 쫓기는 모습이었다.  
이에 BMW는 94 A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상품성 개선 모델을 선보였다. 특히 BMW 콜센터와 연결해 원하는 장소의 주소를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컨시어지 서비스가 3년간 무상으로 제공된다. 
1인승 트위지. 김경록 기자

1인승 트위지. 김경록 기자

트위지 옆모습. 문이 위로 열린다. 김경록 기자

트위지 옆모습. 문이 위로 열린다. 김경록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인 트위지를 전시했다. 트위지는 220V 가정용 콘센트로 직접 충전할 수 있다. 1회 충전 시 50~60㎞ 주행이 가능하다. 르노의 퍼스널 모빌리티 전략 아래 개발된 초소형 전기차로 1인승과 복좌 형태의 2인승 모델이 제공된다. 트위지는 초소형 전기차로서 570여만 원 상당의 정부보조금 및 지자체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400~700만 원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알록달록한 색상의 D2 전기차. 김경록 기자

알록달록한 색상의 D2 전기차. 김경록 기자

D2 내부. 김경록 기자

D2 내부. 김경록 기자

쎄미시스코의 EV 브랜드 ‘스마트 EV’인 D2는 2인승 소형 전기차로 유럽자동차 메이커 출신 전문가들이 유럽형으로 설계하고 중국에서 생산된다. 7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한번 충전 후 150km까지 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D2는 유럽 내에서는 EV 카셰어링 서비스 ‘Share N Go’의 주요 차량으로 활용되고 있다. 
BYD의 2층 전기버스. 김경록 기자

BYD의 2층 전기버스. 김경록 기자

BYD 2층 전기버스의 2층. 이 버스는 좌석이 51개며 82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김경록 기자

BYD 2층 전기버스의 2층. 이 버스는 좌석이 51개며 82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김경록 기자

국내에서는 아직 판매를 시작하지 않았으나 중국 대표 전기차 비야디(BYD)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BYD는 2015년 제주전기차엑스포에도 참여했다. 당시 BYD는 자신들의 핵심 모델인 e6를 전시했다. 리튬 인산철 배터리를 장착하고 1회 충전 시 300km를 주행할 수 있다. BYD와 BYD e6는 아직 국내 출시 일정과 판매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 대표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 S. 김경록 기자

미국 대표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 S. 김경록 기자

테슬라 S 내부. 김경록 기자

테슬라 S 내부. 김경록 기자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