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수-조인성, 그리고 유강남, LG의 공격형 포수 계보

11일 잠실 SK전 4회 선제 결승 솔로포를 터트린 유강남. [뉴스1]

11일 잠실 SK전 4회 선제 결승 솔로포를 터트린 유강남. [뉴스1]

프로야구 LG는 전통적으로 공격형 포수가 풍족한 팀이었다. MBC 청룡을 인수해 창단한 1990년엔 김동수란 특급신인이 나타나 팀을 정상에 올리고 신인왕을 차지했다. 김동수는 1994년 두 번째 우승에도 기여했다. 김동수가 떠난 뒤엔 조인성이 등장했다. '앉아쏴' 조인성은 강한 어깨와 펀치력을 앞세워 LG 안방을 오래동안 지켰다. 한동안 끊어졌던 LG의 공격형 포수 계보를 이을 후보가 유강남(27)이다.
 
2011년 드래프트 7라운드 전체 50순위로 입단한 유강남은 2014년 상무 군복무를 마친 뒤 빠르게 성장했다. 2015년엔 126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0.272, 8홈런·37타점을 올렸다. 2016년엔 정상호가 FA로 영입되면서 입지가 좁아지는 듯 했지만 지난해 타율 0.278, 17홈런·66타점을 올리며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냈다. 올시즌 출발도 좋다. 12일까지 1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56(45타수 16안타), 4홈런·8타점을 올렸다. 다소 이르지만 김동수(1998년·20홈런), 조인성(2010년·28홈런) 이후 8년 만에 LG 포수로는 세 번째로 20홈런을 때려낼 가능성도 보이고 있다.
 
11일 잠실 SK전에서 선제 결승포를 때려낸 유강남은 12일 경기에서도 선제 적시타 포함, 3타수 1안타·1볼넷을 기록했다. 초반 부진을 겪은 LG도 롯데와 3연전(6~8일, 2승1패)에 이어 SK 3연전(10~12일, 2승1패)에서도 위닝시리즈를 거두며 7승9패를 기록,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유강남의 목표는 투수에게 믿음을 주는 포수가 되는 것이다.

유강남의 목표는 투수에게 믿음을 주는 포수가 되는 것이다.

역설적이게도 유강남의 목표는 '공격형 포수'에서 '공격형'이란 단어를 떼내는 것이다. 유강남은 "솔직히 공격형 포수란 평가가 썩 내키진 않는다"고 했다. 그는 "포수는 공격만 필요한 포지션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느 정도 수비 능력이 있어야 하고, 머리도 잘 돌아가야 한다. 그래서 그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싶다"고 했다. 약점으로 꼽히는 블로킹이나 상대 타자에 대한 대처 능력을 보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습관도 바꿨다. 예전 유강남의 취미는 '타격 동영상'을 보는 것이었다. 하지만 요즘엔 3연전을 앞둔 상대 팀 타격을 보는 데 시간을 쓴다. 유강남은 "전력분석팀에서 도움을 주신다. 투수들한테 힘이 되야 하니까"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유강남은 '지난해 LG가 팀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는 말에도 "나는 조금 도왔을 뿐이다. 우리 투수들이 잘 던져서 그런 것"이라며 손사래쳤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유강남의 포지션은 포수였다. 그는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포수의 매력에 빠졌다. 내가 낸 사인으로 타자를 잡아내고 팀원들을 격려하는 게 멋있어 보였다"고 했다. 하지만 제대로 포수가 된 건 고등학교 1학년 때인 2009년부터였다. 그는 "중학교 때까지는 주로 1루수로 많이 나갔다. 사실 학교 다닐 땐 포수가 이렇게 책임감이 무거운 줄 몰랐다. 그래도 포수는 정말 매력적인 포지션"이라고 했다.
 
유강남은 지난해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WAR·스탯티즈 기준)에서 강민호(3.49)와 양의지(3.04)에 이어 포수 중 3위(2.60)에 올랐다. 덕분에 아시안게임 포수 예비 엔트리(7명)에도 이름을 올렸다. 유강남은 "솔직히 큰 기대를 하진 않는다. 민호 형, 의지 형이 워낙 잘 해서다. 그래도 가문의 영광이다. 이름을 올린 것 만으로도 기분 좋고 감사하다"고 웃었다. 
 
프로야구 최고의 포수 양의지와 강민호도 데뷔 초엔 '공격형 포수'란 평가를 받았다. 유강남은 "부족함을 채워야 한다. 의지 형, 민호 형도 처음엔 공격형 포수라고 불렸지만 이제는 '최고 포수'라고 한다. 나도 공격형이 아닌 '포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배우고 싶고, 따라가고 싶은 두 포수에게 배우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유강남은 "민호 형은 서글서글하게 투수들을 잘 이끈다. 편안함이랄까. 그런 걸 배우고 싶다. 나는 경기에서 빠져들어 내 생각 하기 힘든데 민호 형은 게임을 하면서도 즐기면서 잘 풀어낸다"고 했다. 이어 "의지 형은 팀의 중심을 잡는 능력이 있다. 운영의 묘가 있다. 생각지도 못했던 투수리드를 해서 깜짝 놀랄 때도 많다"고 했다. 유강남은 "투수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포수가 돼서 나를 믿고 던지게 만드는 게 목표"라고 했다.
 
유강남은 타석 등장음악으로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쓰기도 했다. 유강남이 생각하는 진짜 '유강남 스타일' 야구는 어떤 것일까. "강남이란 이미지처럼 야구하는 것이죠. 창피하지 않은 고급 야구, 그걸 하고 싶어요."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