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당 “김기식 사퇴 촉구” 당론 결정…여론조사선 사퇴 찬성 51% 반대 33%

리얼미터가 1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0.5%로 반대(33.4%)보다 많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1%였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찬성 59.1%, 반대 16.5%), 50대(찬성 53.4%, 반대 36.0%), 20대(찬성 50.6%, 반대 25.9%)에서 사퇴 찬성 여론이 우세했고 30대(찬성 42.5%. 반대 44.5%)와 40대(찬성 43.6%, 반대 48.3%)는 사퇴 반대가 근소하게 더 많았다.
 
20대가 30·40대와 다른 성향을 보인 데 대해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김 원장이 20대 인턴과 함께 외유성 출장을 가고, 그 인턴이 고속 승진 논란에 휩싸이면서 20대 유권자들이 ‘불공정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정미. [뉴시스]

이정미. [뉴시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84.1%, 반대 6.2%)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찬성 84.9%, 반대 3.3%)에선 사퇴 찬성 여론이 압도적이었으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사퇴 반대(57.9%)가 찬성(26.4%)보다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호남·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사퇴 찬성이 더 많았다.
 
이와 관련, 정의당이 김 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당론을 결정한 게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최석 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 상무위원회를 마친 뒤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을 받는 김 원장에 대해 자진 사퇴를 촉구하기로 했다”며 “금융 적폐청산이라는 시대적 과제에는 능력과 함께 칼자루를 쥘 만한 자격을 갖춰야 수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정미 당 대표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원장이 개혁의 칼날을 들이댈 때마다 ‘너는 그런 자격이 있느냐’고 끝없이 시달리게 될 것”이라며 “의혹이 불거진 뒤 어떤 해결 능력도 보여 주지 못한 김 원장에게 결자해지의 시간이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의당이 당론으로 반대한 공직 후보자는 모두 낙마했기 때문에 정치권에선 ‘정의당 데스노트’란 신조어까지 등장한 상태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등이 정의당의 반대 의견 피력 후 사퇴했다.
 
이날 당 회의에선 “김 원장 사퇴를 요구할 경우 보수야당의 공세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결국 김 원장 문제를 그냥 덮고 가기엔 사안이 심각하다는 쪽으로 분위기가 기울었다고 한다.
 
김경희·송승환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