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음껏 움직이세요 … 기능성 소재로 날개 단 일상복

운동복 못지 않은 기능성 소재로 무장한 일상복이 현대인의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채우고 있다. [사진 유니클로]

운동복 못지 않은 기능성 소재로 무장한 일상복이 현대인의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채우고 있다. [사진 유니클로]

#지난겨울 길거리 강타한 롱패딩
지난겨울 이례적인 추위에 사람들은 롱패딩을 벗을 줄 몰랐다. 운동선수들이나 입었던 벤치 파카, 벤치 워머가 실생활로 파고들었다. 미적 가치나 스타일, 개성을 따지기보다 탁월한 보온 기능과 아무 옷에나 걸쳐도 편안한 실용성이 통했다.  
#정장 위에 아노락, 고프코어 패션
일명 ‘바람막이’이라 불리는 아노락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아재 패션, 등산복 패션으로 폄하되기 일쑤였던 아노락이 봄을 맞아 대세 아우터로 부상했다. 발렌시아가, 베트멍 등 명품 패션 브랜드는 물론이고 아웃도어 브랜드, 스포츠 브랜드도 가세해 다양한 기능성 소재와 색감의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패션을 원하는 이들의 욕구가 맞물렸다. 경량 기능성 원단을 사용해 가볍게 착용하기 좋은 아이템이라는 점도 통했다.  
#인생데님, 인생팬츠, 인생템 찾는 사람들  
인생데님, 인생팬츠, 인생셔츠…. 평소 사용해본 물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의미하는 ‘인생템(인생+아이템의 준말)’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무조건 고가의 브랜드 상품을 찾기보다 내게 잘 맞고 입었을 때 편안하며 실용적인 의류를 찾으려는 움직임이다.  
탁월한 실용성을 갖춘 롱패딩(왼쪽)은 지난 겨울 최고의 히트 패션 아이템이었다. '아재 패션'으로 통했던 아노락(오른쪽)은 반전 매력과 실용성을 바탕으로 올봄 가장 떠오르는 아우터다. [사진 디스커버리, 발렌시아가]

탁월한 실용성을 갖춘 롱패딩(왼쪽)은 지난 겨울 최고의 히트 패션 아이템이었다. '아재 패션'으로 통했던 아노락(오른쪽)은 반전 매력과 실용성을 바탕으로 올봄 가장 떠오르는 아우터다. [사진 디스커버리, 발렌시아가]

 
패션업계의 최근 키워드로 정리해 보면, 일상을 편리하게 만드는 가성비 좋은 의류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자연히 옷을 선택하는 기준도 달라졌다. 추워도 패션을 위해 미니스커트를 입었던 과거와는 다르다. 근사함을 위해 불편함을 감수하기보다 일상을 채우는 실용적인 옷에 대한 선호가 뚜렷하다. 유행에 상관없이 나만의 만족감과 행복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가 주효했다. 급변하는 기후도 이런 변화를 부추겼다. 한파나 미세먼지 등 급작스럽게 변하는 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실용적이며 기능적인 일상복을 원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일상복은 지금 소재 전쟁 중
등산복이나 운동복에서 요구되던 고기능성 소재가 일상복으로 파고들었다. 패션업계에서도 이런 흐름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2018 봄여름 시즌 ‘기후 변화 컬렉션’을 선보였다. 일명 ‘웨더 컬렉션’으로도 불리는 이 컬렉션은 계절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현재의 날씨에 집중해 어떤 기상 조건에서도 일상에 편리하게 적용할 수 있는 의상들로 구성됐다. 주로 소재와 기능에 집중한 의상으로 초경량 소재의 나노 웨이트 라인, 방수 기능을 갖춘 워터프루프 라인 등 기능적으로 진화된 컬렉션이다.
코오롱스포츠의 기후 변화 컬렉션. 워터프루프 기능을 갖춘 웨더코트가 주력 상품이다. [사진 코오롱FnC]

코오롱스포츠의 기후 변화 컬렉션. 워터프루프 기능을 갖춘 웨더코트가 주력 상품이다. [사진 코오롱FnC]

직장인의 일상복인 슈트도 보다 실용적이고 기능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폴 스미스는 활동성을 강조한 ‘슈트 트래블 컬렉션’을 출시했다. 평상시는 물론 활동이 많은 여행·출장 때도 두루 입을 수 있는 슈트다. 원사를 많이 꼬아서 만드는 울 원단 공법 때문에 오래 입어도 구김이 없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모던 테크 웨어 브랜드 지 제냐 역시 신소재를 사용해 ‘워시 앤 고’ 슈트를 출시했다. 천연 메리노 울에 마감 처리 기술을 더한 신소재인 테크 메리노를 적용해 가정에서 가볍게 세탁과 건조를 할 수 있다. 테크 메리노 소재는 흡습성과 발수성이 특징으로 몸의 습기를 신속하게 배출해 갑작스러운 기후 변화에서도 체온을 효과적으로 조절한다.  
출장, 여행에도 요긴하게 쓰일 만큼 움직임이 편한 슈트 컬렉션을 선보인 폴 스미스. [사진 폴 스미스]

출장, 여행에도 요긴하게 쓰일 만큼 움직임이 편한 슈트 컬렉션을 선보인 폴 스미스. [사진 폴 스미스]

 
일상의 움직임에 자유를 허하라
고기능성 소재를 사용해 스포츠 선수들이 경기를 할 때도 착용할 수 있을 만큼 움직임을 편안하게 만든 유니클로의 기능성 캐주얼. [사진 유니클로]

고기능성 소재를 사용해 스포츠 선수들이 경기를 할 때도 착용할 수 있을 만큼 움직임을 편안하게 만든 유니클로의 기능성 캐주얼. [사진 유니클로]

유니클로는 아예 ‘라이프웨어(LifeWear)’라는 이름으로 고기능성 일상 웨어를 선보이고 있다. 움직임을 자유롭게 함으로써 현대인들의 입체적인 라이프스타일을 더욱 활기차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목적이다.  
전문 스포츠 선수들이 경기를 할 때도 착용할 수 있을 만큼 움직임이 편한 것이 특징이다. 일상에서 입는 옷들이지만 운동복 못지 않은 고기능성 소재들이 대거 적용됐다. 세계적인 섬유 회사들과 공동 개발한 ‘드라이-EX’ ‘에어리즘(AIRism)’ ‘블록테크(BLOCKTECH)’ 등이 대표적이다. ‘드라이-EX’는 섬유업체 ‘도레이(Toray)’와 함께 개발한 신소재로 특수한 입체 짜임 구조로 땀을 빠르게 말려 언제나 산뜻함을 유지할 수 있다.
'드라이-EX' 소재를 사용해 신축성을 강화시킨 울트라 스트레치 앵클 팬츠(왼쪽). 드라이-EX는 특수한 입체 짜임 구조가 피부와 섬유 사이의 틈을 만들어 땀을 빠르게 말린다. [사진 유니클로]

'드라이-EX' 소재를 사용해 신축성을 강화시킨 울트라 스트레치 앵클 팬츠(왼쪽). 드라이-EX는 특수한 입체 짜임 구조가 피부와 섬유 사이의 틈을 만들어 땀을 빠르게 말린다. [사진 유니클로]

‘에어리즘’ 역시 유니클로가 ‘도레이’ 및 ‘아사히 카세히(Asahi Kasei)’와 함께 개발한 신소재다. 나일론과 폴리우레탄, 큐프라 등 3가지 소재를 혼합해 가공한 혁신적인 섬유다.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할 뿐 아니라 피부에 남아있는 수분과 열기를 마치 호흡하듯 방출해 접촉 냉감과 쾌적함을 선사한다. 가볍고 부드러운 촉감, 뛰어난 신축성 등도 장점이다.  
땀의 흡수를 촉진하는 '에어리즘' 소재의 패브릭 구조(왼쪽). 머리카락의 12분의 1 두께로 가볍고 부드러운 촉감, 뛰어난 신축성을 자랑한다. [사진 유니클로]

땀의 흡수를 촉진하는 '에어리즘' 소재의 패브릭 구조(왼쪽). 머리카락의 12분의 1 두께로 가볍고 부드러운 촉감, 뛰어난 신축성을 자랑한다. [사진 유니클로]

 
운동복·애슬레저룩과는 달라  
‘기능적이지만 드러내진 않는다’. 고기능성 일상 웨어의 가장 큰 특징이다. 기능성은 운동복 못지않지만, 일상복 같은 디자인을 추가해 전체적으로 심플하고 깔끔하다. 기존 옷들과 믹스 매치가 어려운 운동복·등산복과 가장 크게 차별화되는 부분이 바로 이 지점이다. 이는 운동복에 가까운 일상복, 애슬레저룩과도 다르다.  
기능성 면에서는 운동복과 비슷하지만, 기존 일상복과의 다양한 믹스매치가 가능한 심플한 스타일이 장점인 유니클로의 기능성 캐주얼. [사진 유니클로]

기능성 면에서는 운동복과 비슷하지만, 기존 일상복과의 다양한 믹스매치가 가능한 심플한 스타일이 장점인 유니클로의 기능성 캐주얼. [사진 유니클로]

영상 크리에이터 정명윤(28)씨는 “실내뿐 아니라 실외에서 활동하는 경우도 많다 보니 움직이는 데 불편함을 최소화한 가볍고 신축성 좋은 옷,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는 옷을 최우선으로 고른다”고 말한다. 그렇다고 등산복이나 운동복처럼 기능성만을 강조한 옷은 선호하지 않는다.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다양한 옷과 믹스매치하기 쉬운 옷들을 고르는 편이다.  
롱보더로 활동하고 있는 김진희(31)씨 역시 운동복이 아닌 고기능성 일상복을 애용한다. 운동복만큼 기능적이지만 일상에서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을 만한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김씨는 “보드를 이용해 이동을 많이 하기 때문에 보드를 탈 때와 일상의 경계가 적은 편”이라며 “다양한 일상과 잘 어울리는 기능과 디자인을 갖춘 옷을 즐겨 입는다”고 말한다.  
일상복과 운동복의 경계가 없는 롱보더 김진희씨의 패션.

일상복과 운동복의 경계가 없는 롱보더 김진희씨의 패션.

이처럼 일상복의 기능적 진화는 현대인의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과도 깊이 연관돼 있다. 일하다가도 운동을 하고, 취미 활동을 즐기고, 때론 걷는 등 T·P·O(시간·장소·상황)에 맞춰 옷을 입는다는 개념을 적용하기 어려울 만큼 하루에도 수많은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