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성주 사드반대 주민과 충돌…부상자 속출

12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사드 반대 단체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시설공사를 위한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을 강행키로 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사드 반대 단체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시설공사를 위한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을 강행키로 했다. [연합뉴스]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 반입을 둘러싸고 주민과 경찰이 또다시 충돌해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12일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5분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시위 중인 주민에 대한 강제해산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이 다쳐 현장 의료진이 응급 치료를 했고, 할머니 1명은 경찰에 맞서다 갈비뼈를 다치기도 했다.
 
일부 경찰관도 강제해산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돌과정에서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 회원, 주민 등 150여명은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치며 저항했다.
 
반대 측 주민과 회원들은 알루미늄 막대기로 만든 격자형 공간에 한 명씩 들어간 뒤 녹색 그물망을 씌워 서로를 한 묶음으로 묶은 채 경찰 해산에 맞섰다.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다친 주민이 10여 명 이상일 것으로 예상하지만 정확한 인원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사드기지 마을에 경력을 투입한 것은 올해 처음이다. 지난해 경찰은 강제해산을 위해 3차례에 걸쳐 경력을 투입했다.
 
이날 충돌은 트레일러 12대, 충장비 기사용 승합차, 트레일러 안내 차량 등 사드 관련 차량 15대가 기지 안으로 들어가려는 것을 주민들이 막으면서 시작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작년 11월 사드기지에 반입한 공사 장비 반출과 장병숙소 누수 공사, 오폐수시설 보강, 식당 리모델링 등을 위한 자재 반입 차량”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