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믿거나 말거나 잇단 '미투' …충북 여권 집중 왜?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시장 예비후보에 이어 청주시장 예비후보도 미투(#Me Too) 논란에 휩싸였다. 두 예비후보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력 주자다.



12일 민주당 충북도당 등에 따르면 충북도당 인터넷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전날 유행렬 예비후보가 대학 시절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지원'씨는 "1986년 4월 초 우암산 산성(상당산성)에서 유행렬이 2학년 후배인 나를 강압적으로 성폭행하려 했다"면서 공개 사과와 지방선거 출마 포기를 요구했다.



미투 의혹이 불거지자 유 예비후보는 곧바로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 의지를 밝히면서 펄쩍 뛰었다.



지원씨 역시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 나서는 등 전면전에 나설 태세다. 유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원씨의 주장을 반박하려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면서 이를 취소하고 선거운동에 주력하고 있다.



앞서 같은 당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도 확인하기 어려운 미투 폭로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자신의 직을 건 충북도청 소속 현직 여성 공무원의 미투 폭로라는 점에 파괴력이 있는 듯 보였다.



특정 후보 낙선을 위한 허위사실공표죄 법정 최저형은 500만원 이상의 벌금이다. 공무원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직을 잃게 된다.



그러나 3월 초 폭로 이후 한 달 이상의 시간이 지나도록 공무원 A씨 측은 추가 정황 증거나 진술 등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우건도 미투' 논란은 세간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



경찰은 우 예비후보의 요구에 따라 그와 A씨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조사까지 진행한 상태다. 우 예비후보는 A씨가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기의 행적을 담은 자신의 일기장을 경찰에 제출하는 등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 충남지사 선거에 나서려던 같은 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을 정치 무대에서 끌어 내린 충남발 미투가 충북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우 예비후보와 유 예비후보의 과거 성 추문 의혹을 제기한 창구는 모두 익명 글 작성이 가능한 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이었다.



공무원 A씨는 우 예비후보의 고소로 조사에 나선 경찰에 의해 신원이 드러났으나 지원씨는 미투 글을 올린 뒤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면서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르다.



우 예비후보 측이 정치적 배후를 의심하면서 역공에 나서고 있듯 유 예비후보 측도 유사한 전략으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충주시장 선거 유력 여당 주자를 흠집 내려는 선거 공작이라는 게 우 예비후보 측의 주장이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기억하기도 어렵고, 사실인지도 확인하기 어려운 수십년 전 일이라는 미투 폭로자들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특히 여권 유력 주자들에게 집중되면서 정치적 목적을 의심하는 견해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의 높은 정당 지지율에만 의지해 지방선거 출마한 부적격자들이 수두룩하다는 방증"이라면서 "사실 여부를 떠나 집권 세력은 잇따르고 있는 미투 폭로에 관해 처절하게 반성하고 도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bc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