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팬택 500만원 후원 2년 뒤, 두둔 발언한 김기식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원이던 때 박병엽 팬택씨앤아이 부회장에게 고액의 후원금을 받은 뒤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팬택의 입장을 대변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2014년 국감서 법정관리 언급
김 “LG폰 밀어주기에 팬택 몰락”
공정위 “부당지원 조사” 답변 끌어내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공개한 김 원장의 의원 시절 고액 후원금(300만원 이상) 내역 자료에 따르면 박 부회장은 2012년 12월 4일 김 원장에게 500만원을 기부했다. 500만원은 정치자금법상 개인이 의원에게 후원할 수 있는 연간 최대 한도액이다.
 
이후 김 원장은 2014년 10월 20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을 상대로 팬택의 법정관리 상황을 거론했다. 당시 김 원장은 “LG유플러스가 LG전자의 휴대전화를 집중적으로 매입하는 밀어주기를 해서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렸다”며 “원래 스마트폰 시장에서 팬택이 2위를 하다가 LG전자의 물량 공세로 인해 몰락해서 결국 지금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고 발언했다. 김 원장은 노 위원장에게 LG유플러스와 LG전자의 부당지원 행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집요하게 요구했다. 김 원장이 여러 차례 “조사를 하셔야 되겠지요”라고 묻자 결국 노 위원장은 “조사해 보겠다”고 답했다.
 
조현문 전 효성그룹 부사장의 아내 이모씨도 2015년 4월 12일 500만원을 후원했다. 김 원장은 같은 해 9월 15일 정무위 국감에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금감원의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형제인 조현준 회장과 조현문 전 부사장은 당시 그룹 경영권 분쟁을 벌이던 상태였다. 
 
관련기사
 
검찰, 외유성 출장 의혹 수사 착수 … 청와대 “위법 없다” 김기식 옹호
 
이에 대해 김 원장은 이날 “이씨는 대학 후배”라고만 해명했다.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는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을 맡고 있던 2013년 1월 23일 500만원을 후원했는데, 직업이 자영업으로 표기됐다. 이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원장이 대학 후배라 후원한 것이고 직업 표기는 모르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2012년 2월 19대 총선 민주통합당 공천심사위에 참여했으며, 당시 김 원장은 비례대표 14번을 배정받아 국회에 입성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김 원장의 19대 의원 시절 임기말 후원금 ‘땡처리 논란’과 관련해 김 원장의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을 분석한 결과 김 원장이 2016년 총선 경선에서 탈락한 이후인 3월 25일 2억9311만원이었던 후원금 잔고가 5월 30일 후원금 계좌 폐쇄 당시엔 404만원으로 감소했다. 임기 종료 약 두 달을 남겨놓고 2억8900만원을 지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원장 후원금 문제는 법에 저촉되는 게 없다. (김 원장 거취에 대한 입장이) 달라진 게 없다”며 해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검찰은 김 원장에 대한 고발사건 수사에 착수해 제기된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10일 서울중앙지검에 김 원장을 뇌물수수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김 원장에게 해외출장 비용을 지원한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피감기관에 출장의 성격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송승환·성지원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