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차단 화장품' 문구 쓰려면 엄격한 시험 기준 거쳐야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으로는 화장품 광고에 '미세먼지 차단'과 관련한 문구를 넣으려면 엄격한 시험을 거쳐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화장품 표시·광고 실증을 위한 시험방법 가이드라인'에 '미세먼지 차단' 관련 시험방법을 추가했다고 11일 밝혔다. 
 
평가원은 화장품의 표시 및 광고를 실증할 수 있는 시험법을 제시해 화장품 업계 및 관련자에게 도움을 주려고 2012년 이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가이드라인은 법적 효력이 없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단속할 때 기준으로 많이 활용된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미세먼지 차단' 등의 문구를 넣으려면 화장품 업체가 20명 이상을 대상으로 화장품 사용 후 피부의 미세먼지 흡착량을 분석해 차단 효과를 평가해야한다. 제품 사용 후 사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으로 미세먼지 흡착량이 감소했을 때 미세먼지 흡착 방지 효과가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그동안 화장품 업체들은 자체 시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했다고 광고해왔으나 미세먼지 차단 등의 기능을 검증하는 공식 기준이 없어 신뢰하기 힘들었다.
 
식약처는 지난해 5월 화장품 제조판매업체 22곳에 '먼지 차단' 등 미세먼지 관련 표현에 대한 실증자료를 요구해 검토했다. 이들 업체 중 12곳은 적합 판정을 받았으나 절반에 가까운 나머지 10곳은 행정처분 및 광고중지 명령을 받았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