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한미연합사, 이르면 올해 국방부 영내 이전

서울 용산기지에 있는 한미연합사령부 본부가 이르면 연내 국방부 영내 독립된 건물로 이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측 예산 확보 문제 해결 여부에 따라 정확한 이전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청사 옆 7층 '행정동' 건물로 이전
미군 예산 확보 따라 연내 이전도 가능할듯

11일 국방부와 한미연합사에 따르면 한미연합사령부 본부는 국방부 청사 옆에 있는 7층짜리 독립된 건물로 이전한다. 현재 이 건물은 병영생활관의 '행정동' 및 국방부 직할기관 사무실로 이용하고 있다. 국방부는 입주해 있는 기관 등에 오는 6월 말까지 사무실을 비워주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사령부 이전[연합뉴스]

한미연합사령부 이전[연합뉴스]

국방부는 올해 안에 연합사 본부 이전 작업을 마치길 희망하고 있으나 미군 측의 예산 확보 여부에 따라 그 시기가 유동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군 측이 이전 예산 확보 등을 빠르게 해결한다면 연내 이전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사 본부가 국방부 영내로 이전하면 미군 200∼300명이 평택기지에 숙소를 두고 전용 버스 등을 이용해 이곳으로 출퇴근을 할 것으로 보인다.
 
군의 한 소식통은 이와 관련 "국방부 영내로 이전하는 연합사 본부에 근무하게 될 미군들은 하루 4∼5교대 식으로 근무하기 때문에 서울에 숙소가 필요 없을 것"이라며 "미군 숙소가 있는 평택기지에서 전용 버스로 출퇴근하는 방식으로 근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재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용산기지 내 있는 미군 핵심지휘관사들 또한 용산기지 이전 계획에 따라 관사를 비워야 한다. 연합사는 사령관의 관사를 국방부 인근이나 한남동 근처의 민간아파트 등을 포함해 어디에 둘지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미8군 용산기지가 경기도 평택으로 옮겨가기로 한 데 따라 해당 부지에 243만㎡의 공원을 만드는 용산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선 국방부가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용산 미군기지 한가운데 있는 드래곤힐 호텔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용산 미군기지 이전 방향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또 한·미 간 협의를 통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며 "아직 공식적인 논의는 없고 서로 간에 의견 교환을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