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여행 항공권, 6·11월 가장 싸다

 
해외여행 항공권 중에서 6월과 11월에 출발하는 비행기 표가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중앙포토]

해외여행 항공권 중에서 6월과 11월에 출발하는 비행기 표가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중앙포토]

 

해외여행 항공권 가격은 6월과 11월 출발하는 표가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전자상거래 기업 티몬이 지난 1년간 항공권 130만 건의 예약 추이를 분석한 결과, 가장 저렴한 해외여행 항공권은 6월과 11월 출발 편이 가장 많았다.  
 
연평균 항공권 가격 대비 6월 티켓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도쿄, 후쿠오카, 방콕, 타이베이, 마카오, 하노이, 호찌민, 푸껫 등이었다.
 
후쿠오카 왕복 항공권의 경우 연평균 가격은 21만원대인데, 6월 항공권은 17만원대였다. 도쿄와 타이베이 역시 6월에 출발하는 티켓은 연평균 가격보다 각각 13%, 15% 저렴했다. 방콕 행 비행기도 6월 출발 평균 가격이 연평균보다 5만원 싼 40만원대였다.
 
연중 11월 출발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오사카, 다낭, 괌, 세부, 홍콩, 코타키나발루 등이었다. 세부행 비행기는 11월이 연평균 대비 19% 저렴했고, 괌은 18%, 오사카는 17% 낮은 가격에 티켓을 살 수 있었다.  
 
티몬 측은 "항공권은 전체 여행 경비의 최대 70%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시기별 항공권 가격 변동 추세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