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해임 안 되면 법무부라도” … 분노 폭발 트럼프에 공화당도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맡은 로버트 뮬러 특검에 대한 해임 권한이 자신에게 있다고 믿는 것은 물론, 법무부 고위 관료들의 해임 또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뉴욕 사무실이 압수 수색당하자 크게 분노했으며,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차관 등을 해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젠스타인 차관은 지난해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러시아 스캔들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힌 이후 관련 수사를 총괄하고 있다.  
 
이는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뮬러 특검의 해임 권한이 (자신에게) 있다고 확실히 믿고 있다”고 밝힌 이후 나온 보도다. 샌더스는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현재 특검 수사가 나가도 너무 나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미 연방수사국(FBI)는 금융사기 등의 혐의로 트럼프의 개인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특검이 건넨 정보에 의해서였다.  
 
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특검에 대한 트럼프의 분노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새로운 차원”이라며 “백악관 최고 참모진은 트럼프가 정말 뮬러를 해임할까 봐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맡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AFP=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맡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AFP=연합뉴스]

 
그러나 트럼프가 실제 뮬러를 해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정치적 파장이 너무 커지기 때문이다.
 
신문은 “트럼프가 뮬러를 직접 해임할 수 있는지는 (법적으로도) 불분명하다”며 “만약 해임한다면, 로젠스타인 차관에게 그 권한이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로젠스타인은 만약 뮬러 특검의 해임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면 사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트럼프의 생각이 알려지자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내부에서도 우려하고 나섰다.  
 
척 그래슬리 상원 법사위원장(공화당)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해임은 곧 ‘자살 행위’가 될 것”이라고 비판하며 “나는 뮬러를 신뢰하고 있고 대통령 또한 그를 신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존 코닌 상원의원 또한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는다 해도, 앞으로 뮬러의 수사에 훨씬 비협조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