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올해 어버이날 임시공휴일 지정 안한다”…이유는

카네이션

카네이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5월8일 어버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올해 어버이날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쉬게 되고, 아이들을 돌보는데 지장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과거의 임시공휴일은 징검다리 휴일이었지만, 이번에는 3일이 연휴에 이어지는 것이어서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며 "남은 기간이 짧아 휴가나 소비 등의 계획을 새로 세우기 어려운 점도 감안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경제부처 등을 중심으로 관련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이 총리가 모은 여러 장관들의 건의 내용을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김 대변인은 "내년 이후 인사 혁신처의 연구 결과 등을 받아본 뒤 충분한 시간을 갖고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