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쑹타오 中대외연락부장, 김일성 생일을 맞아 예술단 이끌고 방북

지난달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방중 당시 김 위원장과 만나고 있는 쑹타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연합뉴스]

지난달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방중 당시 김 위원장과 만나고 있는 쑹타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연합뉴스]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인솔하는 중국예술단이 방북했다.
 
1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중국예술단이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한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의 역사적인 첫 중국 방문 시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께서 문화교류를 강화해 나간다는 데 대하여 합의한 이후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중국의 관록 있는 큰 규모의 예술단은 조중 문화교류의 초석을 더욱 굳게 다지고 전통적인 조중 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는 친선적인 인방(이웃 나라)의 예술 사절들을 열렬히 환영하며 최고의 성심을 안고 특례적으로 맞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2년마다 한 번씩 김일성 생일을 맞아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을 개최해 왔다. 북한이 세계 각국 예술인을 초청해 음악·무용 공연 등을 펼치는 행사로, 올해 행사는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앞서 쑹타오 부장은 지난해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했지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그를 만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달 25∼28일 북중정상회담을 위한 김 위원장의 방중 당시 쑹 부장이 그를 반갑게 영접하는 모습 등이 포착된 바 있다.
 
쑹 부장의 이번 방북은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약 2주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이번 쑹 부장의 방북을 통해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핵 문제 등과 관련된 북중 간의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어 보여 주목된다.
 
또한 북중관계가 지난달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급속히 복원되고 있는 상황에서 쑹 부장은 방북 기간 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도 큰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대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연합뉴스에 “지난 북중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을 이행하는 차원”이라며 “그간 일시적으로 소원했던 북중관계가 상당히 빠르고 완전하게 정상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