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녹용·사슴피,몸에 좋다고 먹었다가 오히려 건강 나빠져요

녹용이 쌓여있는 모습. [연합뉴스]

녹용이 쌓여있는 모습. [연합뉴스]

평소 접하기 어려운 생녹용ㆍ사슴피ㆍ사슴고기 등을 일부러 찾아서 먹는 사람이 있다. ‘몸에 좋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혹여 도움이 될까 섭취한다. 하지만 잘못 먹었다간 건강이 나빠진다는 경고가 나왔다. 
 

녹용 집에서 먹으면 반드시 물에 끓여야
사슴피도 그냥 먹으면 결핵과 간염 위험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생녹용은 위생적으로 처리해서 추출가공식품에만 사용하도록 규정돼 있다. 추출가공식품은 식용 동물성 소재를 주원료로 해서 물로 추출했거나 식품첨가물 등을 넣어서 가공한 제품이다. 생녹용 섭취를 원할 경우엔 제품 표시사항에 ‘추출가공식품’이 표시돼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식품에 쓰는 생녹용은 털을 제거하거나 90도 이상의 뜨거운 물로 3회 이상 세척해서 냉동 상태로 보관ㆍ유통한 것이다. 다만 부득이하게 생녹용을 집에서 먹을 때는 깨끗이 씻은 뒤 반드시 물에 끓여 먹는 게 좋다.
 
생녹용을 자를 때 나오는 사슴피도 그대로 먹으면 위험하다. 결핵과 기생충, E형 간염 등에 감염될 우려가 있다. 드물게 Q열에 감염되기도 한다. 세균에 감염됐을 때 걸리는 Q열은 열과 두통, 근육통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데 심하면 간염과 골수염으로 악화한다.
 
사슴고기도 날것으로 먹으면 E형 간염과 결핵 등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 기생충 감염으로 인한 척수염도 생길 수 있다. 이를 예방하려면 반드시 가열해서 섭취하는 게 좋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