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영, 日 요시모토 바나나 원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주연 확정

배우 수영. [사진 영화사조아]

배우 수영. [사진 영화사조아]

 
소녀시대 출신 배우 수영이 일본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단편 소설을 원작으로 한 한국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최현영 감독)에 캐스팅됐다.  
 
11일 영화사조아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매력적인 여주인공 유미 역에 한국과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 겸 가수 수영이 열연한다”고 밝혔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사랑을 잃고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주인공이 낯선 도시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상처를 치유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단편영화 ‘그 후’(2009)로 다마국제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아시아태평양 대학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바 있는 최현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요시모토 바나나는 원작 소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자신의 작품 중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내 팬들에게 ‘키친’ ‘도마뱀’ 등으로 잘 알려진 요시모토 바나나는 무라카미 하루키와 함께 일본 독서 시장의 인기를 양분하고 있으며, 미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전 세계 250만 이상의 열성적인 팬층을 가진 대표적인 일본의 대중작가이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지난 1일 일본에서 크랭크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4월 한 달 동안 일본 올로케로 촬영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수영과 호흡을 맞추는 니시야마 역에는 일본의 라이징 스타 다나카 슌스케가 출연을 확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