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털루 전쟁기념관 → 콜로세움·바티칸 → 샤모니 … 영수증으로 드러난 김기식 관광 코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2015년 피감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돈으로 다녀온 유럽 출장 때 들른 도시마다 관광일정이 포함된 사실이 드러났다.
 

한국당, KIEP 출장 당시 내역 공개
동행 인턴, 바티칸 사진 SNS 올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10일 공개한 KIEP의 출장 영수증 내역에 따르면 유럽 첫 방문지인 벨기에 브뤼셀에서는 5월 28일 워털루 전쟁기념관을 방문했다. 이탈리아 로마로 이동한 첫날인 5월 29일에도 로마 콜로세움과 바티칸대성당 등을 방문했다.
 
김기식 금감원장이 프랑스 샤모니를 관광한 증거로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케이블카 입장료 영수증.

김기식 금감원장이 프랑스 샤모니를 관광한 증거로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케이블카 입장료 영수증.

김 원장과 동행한 여성 인턴 김모씨는 바티칸 성당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놓기도 했다. 다음날인 30일에도 ‘휴일’로 일정을 비워놓고 차량 렌트비 80만원, 가이드 비용 30만원 등을 KIEP 비용으로 지불했다.
 
김 원장은 세계무역기구(WTO)와 국제노동기구(ILO) 관계자를 만나기 위해 찾았다고 한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관광을 위해 국경까지 넘었다. 당시 영수증에 따르면 김 원장 일행은 5월 31일 프랑스 샤모니(Chamonix)를 찾았다. 샤모니는 알프스 최고봉인 몽블랑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유명 관광지다. 제네바에서 약 80㎞ 정도 떨어져 있다.
 
김 원장과 인턴 김씨, KIEP 직원 등 일행 5명은 샤모니에서 몽블랑을 볼 수 있는 전망대로 이동하는 케이블카를 타는데 342유로(45만원가량)를 지불했다. KIEP의 출장보고서엔 로마에서 제네바로 이동했다는 일정만 적혀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