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 독일·네덜란드 외유 때 남은 후원금 1325만원 썼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식 금감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의 해외출장에 대해 ’반납해야 할 정치자금을 떼먹으려는 땡처리 외유“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식 금감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의 해외출장에 대해 ’반납해야 할 정치자금을 떼먹으려는 땡처리 외유“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그동안 외유 논란을 일으켰던 중국 충칭(重慶), 미국·유럽 출장 외에도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 독일·스웨덴 등지를 다녀온 사실이 10일 추가로 드러났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2016년 5월 29일)를 며칠 앞두고 자신의 후원금으로 2016년 5월 20~27일 독일·스웨덴·네덜란드로 외유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반납해야 할 정치자금을 떼먹으려는 전형적인 ‘땡처리 외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정치자금법 21조는 국회의원 임기 종료 후 잔여 후원금은 소속 정당에 인계하도록 규정했다.
 
특히 김 원장의 2016년 5월 출장에도 여성 비서인 김모씨가 동행했다고 한다. 김씨는 2015년 5월 김 원장이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지원을 받아 갔던 미국·유럽 출장에 인턴 신분으로 동행했던 인사다. 2016년엔 7급 비서로 승진한 상태였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과 김모 비서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쾰른을 거쳐 호텔비로 22만9000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호텔비 51만원을 결제하고 차량 렌트비로 109만원 등을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측 자료에 따르면 당시 김 원장 일행이 쓴 후원금은 총 1325만원이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해명자료를 통해 “마지막까지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는 차원에서 통합정책금융기관 및 사회적합의 모델 구축에 관한 유럽 사례를 연구하기 위해 출장을 갔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 출장 이전 선관위로부터 정치자금을 사용해 출장을 진행해도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듣고 실시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2015년 5월 25일~6월 3일 다녀온 미국·유럽 출장에 대해서도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김 원장은 지난 8일 금감원을 통해 낸 설명자료에서 “KIEP의 유럽사무소 신설 필요성 및 추진 준비사항에 대한 점검 일정”이라고 해당 출장을 설명했다. 하지만 국회를 통해 입수한 KIEP의 출장보고서에는 당시 유럽 출장에 대해 “본 출장은 김기식 의원을 위한 의전 성격의 출장이다. 현지기관 섭외를 위해 총 두 달 가까운 시간이 소요됐다”고 기록했다.
 
실제 5월 29~31일 로마에서 김 의원이 머물며 수행한 공식 일정은 29일 이탈리아 중앙은행과의 면담 일정이 유일했다. 나머지 일정은 대부분 현지 관광이었다는 게 한국당의 지적이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외유성 출장 등에 대해 “19대 국회까지는 관행적으로 이뤄졌던 부분”이라며 “관행이었다 해도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피하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야당에서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야당은 김 원장이 19대 국회에서 김영란법 통과를 주도했다는 점도 문제 삼고 있다. 김영란법은 2015년 3월 27일 제정됐는데, 김 원장은 그 이후 피감기관인 KIEP 후원으로 미국·유럽 출장을 갔다. 한국당 관계자는 “김영란법이 2016년 9월부터 시행됐으니 김 원장이 김영란법에 따른 처벌은 면한다 해도 일종의 법 계도기간이었던 시기에 법 제정의 당사자가 그런 행동을 한 건 심각한 도덕적 해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한국당·바른미래당은 김 원장을 뇌물·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도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이번 문제는 김 원장이 수사를 받고 구속을 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안효성·김준영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