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시리아 사태 대응 위해 남미 순방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동구타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살상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취임 후 첫 남미 순방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대통령은 시리아에 대한 대응을 총괄하고 세계 각지에서 전개되는 상황을 관찰하기 위해 미국에 남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3일 페루 리마에서 개막하는 미주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콜롬비아의 수도 보고타를 방문하기 위해 이번 주 출국 예정이었다. 
 
미주정상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할 예정이다. 미주정상회의에 미국 대통령이 불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0일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와 관련해 결의안 표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외교 당국자의 발언을 인용, “미국이 오후 3시(한국시간 11일 오전 4시) 시리아 화학무기 의심 공격의 진상 조사 결의안을 표결해달라고 안보리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그러나 시리아 문제를 두고 미국과 러시아가 대립하고 있는 만큼, 러시아가 결의안에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결의안이 채택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이 찬성하고, 거부권을 가진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등 5개 상임이사국에서 반대가 나오지 않아야 한다.  
 
결의안 채택이 부결되면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시리아를 겨냥한 독자 응징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각료회의에서 “앞으로 24~48시간 내에 중대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