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FC 승부 조작 청탁' 브로커, 2심서 징역 2년6개월 실형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종합격투기 UFC 승부 조작을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브로커에게 항소심도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1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32)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양모(39)씨에게는 원심과 같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 등의 범행은 경기의 공정성에 대한 사회 신뢰를 크게 훼손시켰다"며 "관련 종사자들에게 큰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신인도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는 승부 조작 범행을 주도했고, 양씨는 브로커로서 선수와의 만남을 주선했다"며 "승부조작에 실패한 후 이를 폭로한다며 선수에게서 돈을 빼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승부 조작이 결국 실패로 귀결됐지만, 김씨 등의 범행을 고려할 때 상응하는 책임을 엄하게 물어야 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 등은 UFC 선수 방모(35)씨에게 2015년 11월 개최된 UFC 서울대회 1~2라운드에서 패배하는 조건으로 총 1억원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방씨는 대회에서 미국 선수와 라이트급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며, 결국 판정승을 거둬 승부 조작에 실패했다.

1심은 "국제대회인 UFC 승부조작 범행은 경기의 공정성을 해치고 관련 종사자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김씨와 양씨에게 각 징역 3년과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한편 이들의 청탁을 받은 선수 방씨는 지난달 28일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앞서 1심은 방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hey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