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추가제재에 러시아 경제 휘청…증시 11.4%↓루블 4.1%↓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과 관련한 미국의 대 러시아 추가 경제 제재가 러시아 경제에 직격탄을 안기고 있다. 증시와 루블화가 폭락하고, 알루미늄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러시아 증시의 RTS 지수는 전장 대비 11.4% 폭락한 1094.98로 마감했다. 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긴장이 고조되던 즈음인 지난 2014년 12월 16일 12.4% 폭락세를 기록한 이후 하루 낙폭으로는 최대치다.



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러시아 상장지수펀드(ETF)인 '마켓 벡터스 러시아 ETF(RSX)' 지수는 이날 10.7% 떨어졌다.



알루미늄 가격도 급등세를 보였다. 세계 최대 알루미늄 생산업체인 루살과 루살 회장인 올렉 데리파스카 회장이 미국의 새로운 제재 대상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이날 알루미늄 가격은 수급불안에 전 거래일 대비 4% 오른 t당 2122.50달러에 거래됐다. 루살은 세계 알루미늄 공급량의 약 6%를 차지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3일 미국은 러시아산을 포함한 수입 알루미늄에 대한 10% 관세를 발동했다.



달러화 대비 루블화 가치도 4.1% 급락하며, 지난해 11월 이래 최저치를 나타냈다. 이는 2016년 이래 하루 최대 낙폭이었다.



CNBC뉴스는 이날 러시아 증시의 폭락은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과 관련된 미국의 대 러시아 제재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영국계 금융분석기관인 TS롬바르드의 크리스토퍼 그랜빌 이사는 고객들에게 보내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대 러시아 추가 제재는 3가지 이유로 “부정적인 게임 체인저(a negative game-changer)”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대 러시아 추가 제재에 따른 3가지 부정적인 요인으로 ▲포트폴리오 투자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투명한 융자조건과의 연결고리를 끊어놓고 있으며, ▲미국 밖 역외 지역에까지 적용된다는 것이다.



스위스 투자은행인 율리우스바에르 애널리스트인 카스텐 멘케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 러시아 제재조처로 미국에 수출하는 러시아산 알루미늄이 큰 타격을 받게 됐다. 러시아산 알루미늄을 사용하는 다른 나라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불확실하다”라고 말했다.



러시아 루블화 가치도 떨어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미국 달러화 대비 루블화 가치는 4.1% 폭락했다. 이는 2016년 이후 가장 크게 하락한 것이다.



앞서 6일 미국 재무부는 러시아 신흥재벌(올리가르히) 7명과 이들이 소유한 12개 기업, 정부 관료 17명, 러시아 국영 무기거래 기업과 은행 각 1개 등 총 38개를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인물과 기관들은 미국의 사법권이 미치는 범위 내에서 자산이 전면 동결되고 미국인들과의 거래 행위도 금지된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제재 대상이 된 러시아 재벌과 정부 엘리트들은 러시아 정부 운영에서 편파적 이익을 보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크림반도 정복과 동부 우크라이나 무력투쟁 조장, 바샤르 아사드 시리아 정권에의 무기 지원, 서구 민주주의에 대한 악의적 개입 활동 등을 벌여왔다”며 제재 이유를 설명했다.



sangjoo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