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늦은 경질-빠른 선임, 두 달 남기고 동요하는 일본 축구 대표팀

 
니시노 아키라 일본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 개막을 두 달 앞두고 일본축구대표팀의 사령탑으로 전격 발탁됐다. [중앙포토]

니시노 아키라 일본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 개막을 두 달 앞두고 일본축구대표팀의 사령탑으로 전격 발탁됐다. [중앙포토]


일본 축구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니시오 아키라(63) 일본축구협회 현 기술위원장이 선임됐다. 일본축구협회 다시마 고조 회장은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히드 할릴호지치(66)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 경질을 공식 발표한 뒤 후임으로 니시노 아키라 기술위원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다시마 회장은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평가전을 치른 결과, 할릴호지치 감독과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라며 "우크라이나전을 전후로 할릴호지치 감독과 선수들과의 신뢰가 희미해졌다.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니시노 신임 감독을 선임한 배경에 관해선 "월드컵을 불과 두 달 남짓 남겨둔 상황이라 내부에서 지도자를 뽑아야 했다"고 말했다.

 니시노 감독은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가시와 레이솔, 감바 오사카 등 주로 프로 구단 사령탑을 역임했고 J1리그 역대 최다인 270승을 달성하며 이름을 날렸다.

2016년 3월부터 일본축구협회 기술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을 약 70여 일 앞두고 니시노 감독 체제로 대회를 준비하게 됐다.

일본 내에선 준비 기간이 너무 짧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장 일본은 다음 달 30일 가나와 평가전을 치른 뒤 유럽으로 이동해 러시아월드컵을 대비한 현지 적응 훈련과 평가전을 치른다. 일본은 6월 19일 콜롬비아, 24일 세네갈, 28일 폴란드전을 소화한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2015년 3월 일본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뒤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었다. 이후 열린 국제 대회와 평가전에서 기대 이하의 플레이를 펼쳐 여론이 악화했고, 결국 3년 만에 경질됐다.
 
피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