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가 타봤습니다] 4인승 스포츠카? 뒷좌석엔 카시트 고정장치까지

페라리 GTC4 루쏘T 
페라리가 가족 운전자를 위한 ‘페라리 GTC4 루쏘T’를 선보였다. 중앙일보가 성능 테스트를 했다. [문희철 기자]

페라리가 가족 운전자를 위한 ‘페라리 GTC4 루쏘T’를 선보였다. 중앙일보가 성능 테스트를 했다. [문희철 기자]

스포츠카 브랜드 페라리는 강력한 성능으로 승부하는 차다. 성능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페라리는 실용성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경우가 많다. 이를 고려하면 GTC4 루쏘T는 독특한 페라리다.
 

3.5초면 시속 100㎞ 도달하는데
속도 못느낄 정도로 승차감 편안

일단 페라리에서 현재 판매 중인 유일한 정통 4인승 모델이다. 심지어 뒷좌석 시트에는 유아용 카시트를 고정할 수 있는 국제표준 카시트 고정장치(아이소픽스)까지 갖췄다. 실제로 페라리에 카시트를 장착하고 올림픽대로→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영종해안남로 왕복 125㎞ 구간에서 GTC4 루쏘T의 성능을 체험했다.
 
차명(GTC4)에서 ‘GTC’는 그란투리스모 쿠페, 숫자 ‘4’는 4인승을 뜻한다. 외관만 보면 뒷좌석이 다소 비좁게 느껴지지만, 실제로 탑승하면 의외로 엉덩이가 쑥 들어가면서 생각보다 안락하고 넓은 공간이 펼쳐진다.
 
트렁크 공간(450L)도 의외로 넓다. 전폭(198㎝)이 넓어 골프 가방 2개를 넣을 수 있다. 다만 트렁크 공간이 좌우로는 넓지만, 높이는 낮은 편이다. 디자인과 공간성 사이에서 고민한 흔적이다.
 
아이소픽스도 GTC4 루쏘T가 가족 여행에 적합한 차량이라는 점을 잘 보여준다. 운행하는 동안 카시트에 앉은 아기가 곤히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한 번도 잠에서 깨지 않았다.
 
실용성을 배려했지만 그래도 페라리는 페라리다. 8기통 트윈터보 엔진이 민첩한 반응속도와 강력한 가속성능(329㎞/h)을 자랑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5초다. 엔진의 회전력(77.5kg·m)이 강해서 가속페달을 밟는 만큼 속도감이 잘 안 느껴진다.
페라리 GTC4 루쏘T를 인천 앞바다 인근 영종해안남로에서 시승했다. 문희철 기자.

페라리 GTC4 루쏘T를 인천 앞바다 인근 영종해안남로에서 시승했다. 문희철 기자.

 
저속에서는 고성능 세단의 느낌인데, 가속 페달을 밟을수록 반응 속도가 빨라진다. 이때 영화 효과음처럼 들려오는 엔진 배기음도 운전의 재미를 더한다.
 
이탈리아 현지에서 모든 과정을 수작업으로 제조하는 페라리는 워낙 선택사양이 많아서 공식적인 판매 가격을 공개하지 않는다. 다만 모든 선택사양을 최저가로 고를 경우 페라리 GTC4 루쏘T는 3억5000만원 안팎에 구매할 수 있으며, 중앙일보가 시승한 차는 3억9000만원 안팎이었다.
 
인천=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