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미투, 전적으로 공감...여성 폭력 근원적으로 사라지는 계기 됐으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미투’(MeToo) 운동과 관련해 “여성에 대한 폭력이 근원적으로 사라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첫 대학생 대상 특강으로 이화여대를 찾아 “우리 사회가 이를 계기로 한 걸음 뒤로 가면서 두 걸음 앞으로 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9일 이화여대에서 특강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페이스북 캡처]

9일 이화여대에서 특강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페이스북 캡처]

 
강 장관은 특강에서 “미투 운동은 저도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에서 성폭력 문제를 많이 다뤄본 입장에서 볼 때 피해자가 자기 스토리를 공개적으로 얘기한다는 것이 굉장히 어려운 일인데 이번 기회에 그런 분들을 보호하고 격려하고 지원하는 분위기가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기엔 여성 지도자의 노력도 컸지만 남성 지도자들의 노력도 크다. 우리 대통령께서는 이 문제가 나왔을 때 국무회의를 주관하면서 전폭적인 지원을 말씀하셨고, 계속 그렇게 하고 계신다”고 알렸다. 
 
강 장관은 역사적으로 대표적인 여성 인권 침해 사례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후속 조치 계획도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27일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검토했던 태스크포스(TF)의 활동을 끝내며 지난 정부에서 주도했던 합의의 문제점을 발표했다. 강 장관은 “(당시) 합의는 피해자 중심주의가 전혀 아니었고, 막판에 양 정부 간 최고위급에서 거의 밀실 협상이 진행됐다. 예상했던 검토 결과였지만 합의를 검토 없이 비판하는 것과 검토한 다음에 증거를 가지고 비판하는 것은 무게가 다르다”며 “국제사회 관행상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지만 외교부는 앞으로도 이 문제가 국제사회에서 여성 인권과 전시 성폭력 논의에서 크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국면과 관련해선 “남북 정상회담은 2000년, 2007년에 이어 세 번째지만 군사분계선 남쪽 우리 땅에서 개최되는 것은 처음이고, 문재인 정부가 1년도 안 된 시점에서 열리는 것도 매우 큰 의미가 있다. 북미 정상회담은 그 자체로서도 세계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평창 겨울 올림픽을 통해 평화와 대화의 모멘텀을 주도적으로 만들었고, 이 모멘텀이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통상 이슈와 관련해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은 저 개인적으로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통상하시는 분들 입장에선 일단 연구 검토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협정이) 가동된 다음 영향을 평가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가입할지 안 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강대국의 보복 관세 조치에 우리는 중견국으로서 WTO(세계무역기구) 규범을 잘 지켜나가는 것이 장기적으로 우리 국익을 지키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최근 ‘신통상전략’을 발표하며 TPP에 미국과 공동 가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