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문화·예술단체 "7기 亞문화중심도시 조성위 재구성" 촉구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광주지역 시민·문화·예술단체로 구성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 정상화 시민연대'(시민연대)는 9일 "정부가 발표한 제7기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는 특별법의 정신에 반하는 것이다"며 "민간위원을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5일 문화체육관광부는 당연직 위원 14명, 민간위원 13명 등 총 27명으로 구성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컨트롤타워인 제7기 조성위를 출범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조성위는 대통령 직속기구로 조성사업의 기본 방향·제도·종합계획 수립 등을 심의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한다"며 "민간위원을 다양하게 구성해야 협치를 토대로 사업을 실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7기 조성위 출범 못지않게 주목한 부분은 민간위원의 다양성과 민주성의 담보였지만 전문가 위주로 구성돼 시민사회와 문화예술계의 목소리를 반영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성사업 정상화의 첫 단추로 여겼던 전당장과 문화원장의 공모 과정, 7기 조성위원회 민간위원 위촉까지 시민사회와 문화예술계의 참여는 물론 의견 수렴도 없었다"며 "이는 조성사업 과정에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하도록 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의 정신에도 반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6기 조성위 임기 만료 이후 1년여 동안 방치되다가 구성된 7기 조성위는 '장고 끝에 악수'로 평가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보수정권 10년 동안 망가진 조성사업을 정상화 하겠다는 의지가 있고 시민과 문화예술계를 협치의 파트너로 생각한다면 7기 조성위 민간위원을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최권행 위원장을 중심으로 민간 위원 13명과 당연직 위원 14명 총 27명으로 임기 2년(2020년 4월5일)의 제7기 조성위를 구성했다.



위촉된 민간위원들은 최권행 서울대 교수, 김혜원 커뮤니케이션스 코리아 부사장(부위원장), 김학준 경희사이버대 교수, 남호정 전남대 교수, 배형민 서울시립대 교수, 심원섭 목포대 교수, 우운택 카이스트 교수, 이무용 전남대 교수, 정유나 상명대 교수, 최규학 한국외대 초빙교수, 한승미 연세대 교수, 허진 전남대 교수, 황승흠 국민대 교수 등이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