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봄철 콧물·가려움·졸림 얕보다간 사계절 병치레할 수도

봄에 콧물·가려움·졸림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치료해야 질환이 만성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봄에 콧물·가려움·졸림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치료해야 질환이 만성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봄에 유독 심해지는 증상이 있다. 콧물·가려움·졸림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알레르기성 비염과 피부병, 춘곤증 같은 계절성 질환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스치는 증상이라고 얕봤다간 자칫 병이 만성화하거나 예상치 못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봄의 낭만을 만끽하기 위해 대비해야 할 3대 계절성 질환의 원인과 예방·관리법을 소개한다.

외출 땐 자외선 차단제 바르고
미세먼지 막는 마스크 착용
취침·기상 시간 일정하게 유지

 
꽃가루가 일으키는 ‘알레르기성 비염’ 
알레르기는 특정 물질과 접촉할 때 발생하는 과도한 면역반응을 말한다. 코에 알레르기 물질이 붙어 재채기, 맑은 콧물, 코막힘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을 알레르기성 비염이라고 한다.
 
봄철 알레르기성 비염을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은 꽃가루다. 2016년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지에 실린 연구결과에 따르면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나무는 참나무, 자작나무, 개암나무 순이었다. 오히려 화려한 꽃을 피우는 벚꽃·개나리·목련은 공기 중에 꽃가루를 뿌리지 않고 알레르기도 일으키지 않는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꽃가루뿐 아니라 먼지, 반려동물의 털, 곰팡이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이 중 계절의 영향을 받는 물질은 꽃가루뿐이다. 그렇다고 가볍게 여겼다간 큰 코 다칠 수 있다. 체내 면역반응이 계속 활성화돼 다른 알레르기 물질에 대한 민감성이 높아질 수 있어서다. 꽃가루가 날리지 않아도 몸이 먼지·곰팡이 등에 반응해 사계절 내내 알레르기성 비염에 시달릴 수 있다는 의미다. 비염이 만성화해 천식으로 악화하면 호흡곤란 등으로 치명적인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피하려면 원인이 되는 나무에 가까이 가는 것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또 외출할 때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보건용 마스크를 쓰면 꽃가루가 흡입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식염수를 이용해 정기적으로 코를 씻어주거나 먹는 항히스타민제, 콧속에 뿌리는 스테로이드 분무제로 염증을 줄이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한 ‘햇빛 알레르기’ 
봄이 되면 낮이 길어져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난다. 문제는 봄철 자외선이 한여름만큼 강하다는 점이다. 겨우내 약해진 피부가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를 구성하는 물질이 변성돼 면역세포가 이를 ‘적’으로 인식하게 된다. 이로 인해 피부 가려움이나 울긋불긋한 반점이 나타나는 햇빛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햇빛 알레르기는 평소 햇빛을 잘 보지 않았거나 항생제·진통제를 오래 복용한 경우 더 잘 나타난다. 대부분 냉찜질을 하거나 그늘에서 쉬면 자연히 사라진다.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간을 서서히 늘리고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좋다. 차단제는 자외선 A·B를 모두 막는 SPF지수 15 이상을 골라 2~3시간마다 덧발라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래도 증상이 낫지 않으면 피부가 영구적으로 손상될 수 있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아토피 피부염도 봄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일반 건조증과 달리 팔꿈치·무릎 안쪽처럼 살이 접히는 부위에 발진·습진 등이 나타나면 아토피 피부염을 의심해야 한다. 항히스타민제를 먹거나 국소스테로이드제를 발라 증상을 관리할 수 있다. 만일 호흡곤란 등이 동반되면 반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생체리듬 부적응으로 생기는 ‘춘곤증’ 
춘곤증은 겨울에 맞춰져 있던 ‘생체리듬’이 봄에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증상이다. 밤낮의 길이가 달라져 수면 시간이 줄고 빛을 감지하는 ‘생체 시계’가 재정비되지 못해 몸이 쉽게 피로해지는 것이다. 기온이 오르면서 혈류량이 늘고 활동량이 증가해 에너지 소모량이 많아지는 것도 춘곤증의 원인으로 꼽힌다.
 
춘곤증은 만성피로나 갑상샘 질환, 간염 등으로 인한 피로감과 헷갈리기 쉽다. 춘곤증은 봄이 지나면 자연히 사라지지만 다른 원인에 의한 피로와 구분하지 못하면 되레 병을 키우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 만일 잠이 오기보다 기운이 없고 무기력한 증상이 두드러지면 만성피로일 가능성이 크다. 질환으로 인한 피로감은 충분히 쉬어도 풀리지 않고 체중이 빠지거나 숨이 차는 등 다른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춘곤증을 극복하려면 생활 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먼저 취침·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한다. 낮이 길어졌다고 깨어 있는 시간을 늘리면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아 밤에 잠들기 더 어려워진다.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제철 식품을 이용해 부족해지기 쉬운 영양소를 채워주는 것도 춘곤증 예방에 효과적이다.
 
Tip 봄에 대비해야 할 3대 계절성 질환
●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 맑은 콧물, 재채기, 코막힘 
예방법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항히스타민제 복용
 
● 햇빛 알레르기 
증상 피부 발진, 가려움
예방법 SPF지수 15 이상 자외선 차단제 사용, 항히스타민제 복용
 
● 춘곤증
증상 피로감, 졸림 
예방법 취침·기상 시간 유지, 스트레스 관리, 비타민 등 영양소 섭취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도움말=서울대병원 강혜련(알레르기내과)·조비룡(가정의학과) 교수, 서울백병원 허양임(가정의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